UPDATED. 2020-02-28 11:55 (금)
실시간뉴스
[고속도로교통상황] 연휴 마지막날 원활한 흐름…귀경길 오후 3~4시 정체
상태바
[고속도로교통상황] 연휴 마지막날 원활한 흐름…귀경길 오후 3~4시 정체
  • 박연화 기자
  • 승인 2020.01.2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가 귀경·귀성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가 귀경·귀성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 기자] 설 연휴 마지막날인 27일 전국 고속도로는 전날 막바지 귀경행렬을 마치고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시간대에 일부 구간에서 귀경 방향 혼잡을 빚을 뿐 전날에 비해서는 시원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귀경 방향 상행선 정체가 오전 9~10시쯤 시작돼 오후 3~4시 절정에 이른 뒤 오후 9~10시쯤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귀성 방향 하행선 흐름은 비교적 원활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노선별로는 경부고속도로가 오전 11시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9시쯤 해소되겠고,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8시 사이에, 서해안고속도로는 오전 11시에서 오후 10시 사이에 정체가 빚어지겠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356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귀경 방향 차량은 42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귀성 방향 차량은 29만대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