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0:48 (월)
실시간뉴스
강동구, 여성안심택배함 총 14개소 운영
상태바
강동구, 여성안심택배함 총 14개소 운영
  • 한유진 기자
  • 승인 2020.01.1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범죄 취약계층인 여성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여성안심택배함 14개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강동구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의 일환인 여성안심택배함 운영 사업은 1인 여성가구와 맞벌이 부부 등 바쁜 직장생활로 택배 수령이 어려운 주민들이 집 주변의 택배보관함을 통해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원하는 시간에 택배를 받아갈 수 있는 서비스다.

강동구는 2013년 택배 기사를 사칭한 여성 대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여성안심택배함 3개소를 설치했으며 현재 암사동 7개소, 명일동 2개소를 포함해 총 14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작년 한 해 이용건수는 4만9686회로 택배보관함을 찾는 이가 매해 꾸준히 늘고 있다.

여성안심택배함 이용 방법은 우선 인터넷으로 물품 구매 시 집 근처 여성안심택배함을 수령지로 택해 주문하고 택배기사가 물품을 해당 택배함에 보관하면 신청인의 휴대전화로 인증번호가 발송된다.

이용자는 본인이 받은 인증번호를 택배보관함에 입력해 물품을 수령하면 된다.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48시간은 무료이다. 48시간이 초과하면 하루에 1000원씩 연체료가 발생하니 이 점은 유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