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0:48 (월)
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다디단 호박국에 겨울 냉이 무침…세월을 지운 엄마의 겨울 밥상
상태바
‘EBS 한국기행’ 다디단 호박국에 겨울 냉이 무침…세월을 지운 엄마의 겨울 밥상
  • 이주석 기자
  • 승인 2020.01.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밥상 위의 겨울’ 4부 ‘그리워라, 엄마 밥상’
EBS 한국기행- ‘밥상 위의 겨울’ 4부 ‘그리워라, 엄마 밥상’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올해도 어김없이 밥상 위에 올라오는 겨울의 맛이 있다.

바닷바람에 꾸덕꾸덕 잘 마른 청어 과메기 한 점, 속이 꽉 찬 대게찜으로 겨울 입맛을 돋우고, 쫀득쫀득한 문어 볶음과 곰치 (미거지)탕으로 이 겨울 추운 속을 칼칼하게 달래보자.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기대하며 먹는 동지 팥죽 한 그릇과 뜨뜻한 아랫목에서 먹는 고향 집 어머니의 밥상 또한 지금 아니면 먹을 수 없는 겨울의 맛. 그 어느 계절보다 진한 맛, 밥상 위에 겨울이 찾아왔다.

오늘(16일) EBS 1TV <한국기행>에서는 ‘밥상 위의 겨울’ 4부에서는 ‘그리워라, 엄마 밥상’ 편이 방송된다.

경북 봉화 오록마을의 고즈넉한 고택에는 어머니 손배영 씨와 아들 김기홍 씨가 산다. 모자가 집 안팎을 살뜰히 보살핀 덕분에 200년 된 고택은 고풍스러운 멋을 잃지 않고 있다.

오늘은 사남매 뭉치는 날로 서울에서 제주까지 누님과 동생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고택의 겨울나기를 함께 준비하기 위해서다. 사남매가 의기투합한 덕분에 기홍 씨 혼자 전전긍긍하던 디딜방아도 고치고 무너진 돌담 보수도 마쳤다.

모처럼 가족들이 모였으니 오랜만에 외출에 나섰다. 집에서 멀지 않는 곳에 있는 오전 약수탕 들러 물맛도 보고 집 앞 빈터에서 겨울 냉이 캐며 옛 추억에 젖다 보니 어느새 밥때다. 오랜만에 고향 집에 왔으니 엄마 밥상이 그리워진다.

어머니가 아궁이에 불을 지피신다. 늙은 호박을 가마솥에 푹 고아 소금으로만 맛을 낸 다디단 호박국에 겨울 냉이 무침과 고소한 배추전까지, 어린 시절, 찬 바람 불면 어머니가 사남매에게 해주시던 겨울 밥상은 세월이 흘러도 그 맛이 여전하다. 한술 뜨니 이제야 고향에 온 기분이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