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00:37 (토)
실시간뉴스
홍남기 부총리 “올해 국세수입 294.8조…예산 대비 1%내외 세수부족”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올해 국세수입 294.8조…예산 대비 1%내외 세수부족”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1.1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올해 국세수입은 294조8000억원으로 연말 기준으로 세입 예산액에 조금 못 미칠 것으로 보여지나 크게 벗어나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이슈가 된 재정적자, 국가채무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예산 대비 올해 세수부족은 약 1%내외가 될 것"이라며 "이는 최근 5년간 세수오차율 4.4% 내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확장재정에 따라 단기적으로 통합재정수지, 관리재정수지의 마이너스 폭이 커지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중장기적으로 마이너스 3% 이내로 복귀하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9월말 기준 통합재정수지는 26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대해 "세입 균등지수에서 세출조기집행을 뺀 데서 주로 기인했다"며 "세입세출이 모두 종료되는 연말 기준으로 볼 때 균형(even) 전후 수준으로 전망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적자국채 발행을 통한 확장재정에 따라 2020년 GDP 대비 국가채무 수준은 39.8% 전망이나 이는 우리 재정이 충분히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