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국민 제안 ‘협업 아이디어’ 정책 채택… 시범사업으로 실시진주요양원 등 '취약계층 복지시설' 공동 안전점검 실시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10.23 15:57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영수 기자] 국민이 제안한 협업 아이디어가 정식 정책으로 채택돼 시범사업으로 진행된다.

행정안전부는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4개 기관과 협업해 그간 개별적으로 이루어지던 안전 점검을 기관 공동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그 첫 단추로 24일 경남 진주요양원과 창원시마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시범 안전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점검 결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공동 안전 점검 확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취약계층 복지시설에 대한 공동 안전 점검'은 올해 4월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대국민 협업 아이디어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준용씨의 아이디어를 정책으로 입안한 것이다.

박준용씨는 "양로원, 복지원 등 취약계층 복지시설에 대해 시설, 환경, 전기, 가스 등 각 위협요인을 담당하는 공공기관이 함께 점검을 실시하고 종합보고서를 작성한다면 체계적인 통합관리가 될 것"이라고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취약계층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실시중인 시설물 안전 점검에 한국가스안전공사(가스)·한국전기안전공사(전기)·한국환경공단(실내공기질)이 참여하는 공동 안전점검을 추진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한국시설안전공단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시범 안전 점검은 기관 간 점검 일정을 협의하여 4개 기관이 동시에 점검함으로써 점검 효과는 높이고 시설 이용자의 불편은 최소화하도록 했다.

점검 후에는 기관별 결과보고서를 공유해 공동 점검에 따른 효과성을 확인하고, 향후 공동 점검 확산 방안 마련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재영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공모를 통해 제안된 대국민 협업아이디어가 실현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협업과제를 계속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수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