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성동구,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대책 '빅데이터로 잡는다'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0.22 11:27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민원 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를 통해 '무단투기 특별관리지역'과 CCTV 설치 필요지점을 과학적으로 지정해 쓰레기 무단투기 고질민원 방지에 앞장선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지난 3월 출범한 '성동 빅데이터센터'를 통해 쓰레기 무단투기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다발지역)과 한 곳에 자주 발생하는 지역(상습지역)을 구분하기 위해 무단투기 상습지역 도출 모델을 개발·적용했다.

다발과 상습 모두에 해당하는 지역을 쓰레기 '무단투기 특별관리지역'으로 분류해 CCTV 설치, 순찰 강화, 빨리처리반 투입을 통해 적극적인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에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쓰레기 무단투기 CCTV 적발 데이터를 사용해 CCTV 적발 현황을 파악하고 CCTV 설치가 필요한 지점도 선정했다.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성동구 3개 동 일대에 쓰레기 '무단투기 특별관리지역'이 확인됐다. 발생 유형으로는 단독 주택, 1인 가구, 노후건축물, 유동인구 밀집 지역에 무단투기가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관내 17개 동의 쓰레기 무단투기 담당자와 공유해 순찰을 강화하고 관련 부서가 통합 회의를 통해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대책을 수립했다.

구는 빅데이터 센터가 개발한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는 쓰레기 무단투기 뿐 아니라 어린이 안전사고, 흡연구역, 불법 주정차관련 성동구 현황 및 데이터 분석들이 게재돼 있으며 다양한 용역을 통한 분석모델과 활용사례들이 실시간으로 웹기반 지도서비스(GIS)로 제공되고 있다.


한유진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