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한국기행’ 여행책에도 없는 강원도 여행…정선 덕산기 계곡, 덕우리 마을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21 20:30
  • 댓글 0
EBS 한국기행-여행책에 없는 강원도 ‘계곡 따라 걷다 보면’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쉼 없이 돌아가는 일상, 마음에 바람 한 줌 들어오는 가을날. 마음 편히 떠났다 돌아올 수 있는 곳, 강원도다.

푸른 하늘과 바다, 웅장한 산세와 아름다운 물길. 우리에게 익숙한 강원도의 풍경 속엔 어떤 낯선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

잠시 멈춰야 보이는, 시선을 바꿔야 알게 되는, 강원도의 낯선 풍경과 이야기를 <한국기행> 이 가을에 찾아간다.

이번주(10월 21~25일) EBS <한국기행>은 ‘여행책에 없는 강원도’ 5부작이 방송된다. 오늘(21일)은 그 1부로 ‘계곡 따라 걷다 보면’ 편을 통해 강원도 정선 덕산기 계곡과 덕우리 마을을 소개한다.

때 묻지 않은 풍광으로 한때 사람들이 발길 이어졌던 강원도 정선 덕산기 계곡. 지금은 자연휴식년제로 출입 제한된 이곳을 여행작가 김수진 씨가 찾았다.

옥빛 계곡물이 흐르는 덕산기의 가을은 물매화의 계절이다. 물매화 향기에 취해 계곡을 거슬러 오르다 보면 거친 바위가 속살을 드러내는 또 다른 덕산기를 만나게 되는데...

계곡 끝자락에서 만난 산장지기 최일순 씨. 인적 드문 덕산기에서 맞는 가을은 그에게 어떤 의미일까?

덕산기 계곡을 따라 걷다 보면 만나게 되는 덕우리 마을. 마을에서 반평생을 살았다는 전하옥 씨는 마을 뒷산에서 산초를 따 자식들을 키웠다고 한다.

그 시절 산초는 한 집안의 돈이자 양식. 덜 익은 산초도 아까워 가마솥 뚜껑에 깔고 두부를 올려 구워 먹던 산초 두부구이는 추억의 별미가 되었다.

아름다운 풍광으로 작은 정선이라 불리는 덕우리. 마을을 휘감는 어천을 따라 나 있는 이 길을 걷다 보면 정선 8경을 물론 덕산기 계곡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다는데...

이 길은 주민들이 오랜 노력과 정성 끝에 닦은 길이다. 잠시 멈춰서야 보이는 덕산기 계곡의 익숙하지만 낯선 풍경과 이야기들을 만나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EBS 한국기행-여행책에 없는 강원도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