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세계테마기행’ 푸드 트립 스페인 1부…행복한 미식 자치주 바스크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21 19:50
  • 댓글 0
EBS 세계테마기행, 푸드 트립 스페인, ‘행복한 미식 자치주, 바스크’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음식을 보면 그 나라가 보인다.’ 한 접시의 음식에는 그것을 먹는 사람들의 역사와 문화, 철학이 담겨있다.

이베리아반도 한가운데 자리한 스페인은 드넓은 메세타 고원과 불규칙한 해안선, 험준한 산악지대에 이르기까지 극적인 환경이 한데 모여 있는 땅이다. 수세기 동안 많은 민족과 문명이 그 땅에 머물렀고, 다채로운 문화가 발달했다.

그 어울림의 시간이 남긴 빛나는 유산, ‘음식문화’. 풍요로운 자연환경에서 나는 식재료를 바탕으로 하는 스페인의 음식은 ‘스페인’이라는 나라와 가장 빨리 그리고 가장 깊게 친해지는 방법이다.

이번주(10월21~25일) E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은 ‘푸드 트립 스페인’ 5부작이 방송된다. 오늘(21일) 1부에서는 ‘행복한 미식 자치주, 바스크’ 편이 소개된다.

이번 <세계테마기행>은 권혜림 스페인 푸드 칼럼니스트가 큐레이터로 나서 스페인의 어제와 오늘이 담겨있는 깊은 맛을 찾아 스페인 미식 여행을 떠난다.

스페인 북부에 자리한 자치 지방 바스크는 이베리아 반도에서 가장 오래된 민족으로 알려진 바스크족이 그들만의 언어와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곳이다

과거, 먼 바다까지 노를 저어 어획을 나갔던 바스크의 어부에게 가장 중요했던 건 ‘시간’! 항구에 가장 빨리 돌아오는 어부만이 고기 값을 후하게 받을 수 있었던 100여 년 전의 상황을 재연한 조정 경기 레가타가 열리는 날이면 바스크 전체가 응원 열기로 들썩인다.

어부들이 고래를 잡으러 장기 여정을 떠날 때 물보다 먼저 챙겼다는 사과주 시드라는 바스크 사람들이 가장 즐겨 마시는 음료다.

9월에 열리는 축제 에우스칼 자이악에서 전통방식으로 제조되는 시드라의 새콤한 맛에 취해보고, 전 세계 미식가들을 열광케 하는 ‘한 입의 예술’ 핀초스를 맛본다.

해발 565미터 아냐나 염전 일꾼의 소금보다 짭짤한 땀과, 바스크 남자들이 만든 미식협회 소시에닷 가스트로노미카에서의 정다운 만찬까지! 스페인의 미식 자치주, 바스크를 만난다.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 사진제공 = EBS 세계테마기행 ‘푸드 트립 스페인’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