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경찰, ‘설리 부검’ 영장 신청…“정확한 사인 규명 위한 것, 유가족 동의”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16 09:15
  • 댓글 0
가수 겸 탤런트 설리(25.본명 최진리)가 1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소재 설리의 자택이 통제되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경찰이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명확한 사인을 밝혀내기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전날(15일) 오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부검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당시 목격자도 없었기 때문에 불명확한 사망 원인을 정확하게 밝히기 위해 부검영장을 신정했다"며 "부검영장 신청 전, 최씨(설리) 유가족에게 사전 동의를 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법원의 부검영장이 발부되는대로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께 설리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설리의 심경이 담겨있는 노트 한 권을 발견해 이를 토대로 설리의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도 최씨(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며 "자세한 수사상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 사진 = 뉴스1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