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세계테마기행’ 성악가 고희전의 중부유럽 시골 유랑기…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8.14 19:50
  • 댓글 0
EBS1 세계테마기행 ‘꿈꾸는 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1,200km 길이의 거대한 알프스산맥과 발트해까지…. 7개의 국가가 모여 사는 중부 유럽 유구한 세월을 걸쳐 다양한 민족과 역사, 그리고 전통이 오늘의 중부 유럽을 만들었다.

산과 초원을 터전 삼아 전통을 이어가는 슬로바키아, 700개의 크고 작은 호수를 품은 푸른빛의 오스트리아, 울창한 산림 속 짙은 어둠이 내린 ‘검은 숲’의 나라 독일.

EBS1 세계테마기행 ‘꿈꾸는 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여행안내 책자 속에선 절대 찾아볼 수 없는 시골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진짜 유럽을 발견한다. 이번 ‘세계테마기행-중부유럽 시골 유랑기’는 성악가 고희전이 큐레이터로 나서 푸근한 고향의 품, 중부 유럽 시골 유랑을 함께 한다.

14일(오늘)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은 ‘중부유럽 시골 유랑기’(연출 김종탄, 글·구성 주꽃샘) 3부에서는 ‘꿈꾸는 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편이 방송된다.

EBS1 세계테마기행 ‘꿈꾸는 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황제가 사랑한 도시, 바트이슐은 오스트리아의 프란츠 요제프 1세(1830~1916)가 ‘지구상의 천국’이라 부를 만큼 사랑했던 곳이다. 트라운 강과 이슐 강 사이, 아름다운 하천의 풍경을 보며 황후가 거닐던 산책길은 황제 부부가 즐겨 찾았던 황실 제과점으로 이어지는데, 200년의 역사를 지닌 제과점에서 맛보는 진득한 초콜릿 케이크는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EBS1 세계테마기행 ‘꿈꾸는 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제국의 역사를 거슬러 중세 시대로 올라가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는 중세 기사다. 지금까지도 기사의 갑옷을 만드는 곳을 찾아 대를 이어 가업을 이어가고 있는 갑옷 장인의 소명의식을 들은 후, 갑옷처럼 굳건히 서 있는 명산, 다흐슈타인의 전망대에서 그림 같은 풍광을 만끽한다.

EBS1 세계테마기행 ‘꿈꾸는 동화 마을, 오스트리아’

예술 문화의 집결지인 도시 린츠. 광장에서 노래를 부르는 유쾌한 모차르트를 만난 후 찾은 성 플로리안 성당은 13만 권의 장서를 보유한 세계 제일의 아름다운 도서관과 성 플로리안 소년 합창단으로 유명하다.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을 따라 청아한 아이들의 목소리로 여행의 피로를 푼다.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 사진제공 = EBS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