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토마토와 고추 감염, 총채벌레류 조기방제 해야농촌진흥청, 농가 감염 문의 늘어
  • 정현 기자
  • 승인 2019.06.05 15:2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정현기자] '칼라병'으로 불리는 토마토와 고추 바이러스 감염 문의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지난 봄은 따뜻하고 건조해 총채벌레 발생이 빨라지면서 바이러스 감염 사례도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근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감염된 고추 재배지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칼라병' 이라고도 불리는데, 토마토와 고추를 비롯해 1,200여 종의 식물이 감염될 수 있다. 주로 총채벌레류를 통해 전염된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울긋불긋 무늬가 나타나 고르게 색이 나타나지 않는다.

전북 진안군 부귀면의 한 농가는 비닐하우스 1,980㎡에 고추 모종을 심은 지 2주 만에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감염됐다.

농촌진흥청 채소과에서 운영하는 '고추 기술공감' 네이버 밴드에는 바이러스 관련 문의가 지난달에만 10여 건에 달했다.

바이러스는 일단 감염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감염된 식물체를 최대한 빨리 뽑아내는 것이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이다.

이때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뿌려 밀도를 낮춘 후, 검정 비닐봉지 등으로 식물체 전체를 감싸서 다른 식물로 옮겨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

쑥 등 주변의 잡초가 기주식물(숙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한다. 끈끈이 트랩 등을 이용해 발생 여부를 살펴야 하며, 발생 초에 등록 약제를 뿌려 확산을 막는다.

등록 약제는 작용 기작을 달리하는 세 종류의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 내성을 막는다.

아울러, 고랑 사이에 부직포나 비닐을 덮어 땅 속에서 다 자란 벌레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물리적 방제 방법도 함께 사용한다.

최근에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저항성 품종이 출시되고 있다. 해마다 반복적으로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농가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해 재배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식물체는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도 농업기술원에 신고하면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로 빠르게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바이러스 병은 일단 발병하면 치료가 불가능하고 전염 속도가 빨라 피해가 크므로 예찰을 통한 초기 방제가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사진 농촌진흥청 [참고자료] 고추 TSWV 감염 사진 등

정현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