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정치권,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광주 총집결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17 10:59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지도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전야제가 열리는 17일 오후부터 광주를 찾아 주요 행사에 참석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지도부는 이날 오후 4시50분 항공편으로 광주에 도착, 곧바로 5·18민주평화대행진이 열리는 금남로 5가역으로 이동한다.

이후 광주시민들과 구 도청으로 이동하고 전야제까지 참석한다.

다음날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39주년 기념식에도 소속 의원 상당수가 참석해 5월 광주정신의 계승을 다짐한다.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와 한선교 사무총장, 이헌승 대표 비서실장 등이 당일인 18일 오전 광주에 내려와 39주년 기념식 행사에 참석한다. 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고 있어 충돌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호남을 텃밭으로 삼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정동영 대표 등 소속 의원 전원이 17일 오전부터 광주로 내려가 5·18 관련 공식 일정 등을 함께 한다.

이날 오전 KTX편으로 광주 송정역에 도착한 평화당 의원들은 오전 10시 30분 5·18 광주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광주 광천터미널에서 당보나누기 캠페인을 갖는다.

또, 5·18 민주광장 일대 난장부스를 둘러보고 5·18민주평화대행진, 전야제까지 자리를 지킨다.

18일 오전에는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에 참석 후 오찬을 갖고 서울로 이동한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박주선·권은희 의원도 17일 오후 광주 송정역에 도착해 당원간담회를 갖고 오후 6시10분부터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에 참석한다. 18일 기념식에는 당 소속 의원 10여명이 동참한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와 당원들도 17일 오후 민주대행진과 전야제에 참석하며, 18일 39주년 기념식에는 소속 의원 전원이 자리한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