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농촌진흥청, 카네이션‧거베라‧장미 새 품종 알린다고양국제꽃박람회 기간 동안 화훼류 70품종 평가회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4.24 11:19
  • 댓글 0
(좌) 장미 '옐로우썬', (우)장미 '핑크뷰티'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19 고양국제꽃박람회(4. 26.~5. 12.)에서 국산 화훼류 작품을 소개하고, 카네이션과 거베라, 장미 등 새 품종을 알리는 전시회와 평가회를 연다.

박람회 기간 동안 세계화훼교류관의 농촌진흥청 전시관에는 국화와 선인장 등 대표적인 국산 화훼 8품목을 활용한 꽃장식과 조형물을 감상할 수 있다.
5월 3일부터 8일까지는 거베라 ‘브리즈’, ‘하모니’를 비롯한 25품종과 계통을, 카네이션 ‘마블매직’, ‘퍼플뷰티’ 등 15품종과 계통을 소개하는 평가회도 마련된다. 이어 9일부터 12일까지는 현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장미 ‘옐로우썬’, ‘핑크뷰티’ 등 40여 품종과 계통을 소개하며 반응을 조사한다. 

거베라 ‘브리즈’는 녹심(중심이 초록색)의 자주색 반겹꽃 품종으로 꽃 지름이 큰 대륜계이며 꽃대가 곧고 튼튼하고 절화(꺾은 꽃) 수량이 많다. 카네이션 ‘퍼플뷰티’는 흰색 바탕에 꽃잎 가장자리가 보라색으로 결혼식과 졸업식 등 사계절 내내 활용할 수 있다. 줄기가 튼튼하고 수량이 많아 농가에서 좋아한다. 장미 ‘핑크뷰티’는 분홍색의 스탠다드 품종으로 수확량이 많고 절화 수명이 길며, ‘레드윙’은 소화(작은 꽃) 수가 많고 가시가 없는 붉은색의 스프레이 품종이다.

신품종 전시관과 원당화훼 단지에서도 장미 등 6품목 20품종을 선보인다. 이 자리에는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새로운 화훼 품종 경연대회를 열고 우수 신품종을 선정한다.
지난해에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국화 ‘백강’, 카네이션 ‘마블매직’, 거베라 ‘써니데이’가 우수 품종상을 받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새로운 품종 선발부터 농가, 유통인, 소비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소비 경향에 맞춘 새 품종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은 화훼류 새 품종 개발에 주력하면서 지난해 기준 장미의 국산 보급률은 30%, 국화 32.1%, 난 18.2%였으며, 이를 통해 절감한 로열티(사용료)는 장미 13.2억 원, 국화 8.4억 원, 난 0.7억 원가량이다.

사진 농촌진흥청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