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농어촌 ‘복지’ 만족도 5년 전보다 높아져농촌진흥청,‘2018 농어업인 등에 대한 복지실태’조사결과 발표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4.24 11:00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어촌 2,780가구와 도시 1,149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 농어업인 등에 대한 복지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내용은 ①복지 ②보건의료 ③기초생활여건 ④ 교육 ⑤문화․여가 ⑥경제활동 ⑦환경․경관 ⑧지역공동체와 ⑨가구원 정보 및 생활전반 등 총 9개 부문이다.

농어촌 주민들이 느끼는 ‘복지’ 수준 만족도는 52.2점으로 5년 전보다 7.8점 높아졌으며, ‘경제활동(7.7점)’, ‘문화․여가(7.5점)’, ‘보건의료(3.1점)’, ‘환경․경관(2.6점)’ 순으로 상승폭을 보였다.

농어촌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은 부문은 ‘환경․경관(62.8점)’과 ‘이웃과의 관계(60.7점)’였다. 도시와의 격차가 큰 부문은 ‘보건의료(13.9점차)’였으며, ‘기초생활여건(11.3점차)’, ‘교육(8.2점차)’ 순이다. 

복지부문은 농어업인에 대한 건강․연금보험료 지원사업 등 사회안전망에 대한 만족도가 ’13년에 비해 높아졌다.
질병․사고 또는 노후생활에 대한 경제적 준비는 도시에 비해 낮은 수준이고, 특히 70대 이상 연령층은 70% 이상이 ‘준비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필요한 복지서비스로는 생계비 지원 등 ‘소득지원 서비스(14.9%)’와 바우처 등 ‘문화여가 지원(11.2%)’을 꼽았다. 40세 미만에서는 ‘보육/교육 서비스’ 수요가, 70대 이상에서는 ‘보건의료·건강관리’와 ‘일상생활지원’ 요구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보건의료 부문은 농어촌 주민들은 질병치료 시 ‘치료비 부담(32.0%)’, ‘의료기관까지 이동이 어려움(13.4%)’을 느낀다고 했다. 의료기관까지 이동시 농어촌은 ‘개인차량(52.3%)’, 도시는 ‘도보(42.8%)’로 이동해 접근성에서 차이가 있었다.

기초생활여건 부문은 생필품 구입과 목욕․이미용 시설 등 ‘생활서비스’와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에서 특히 도시와의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교육 부문은 농어촌 주민들은 ‘방과 후 프로그램 지원(27.1%)’과 ‘지역 특성에 맞춘 교육프로그램 개발(21.7%)’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문화.여가 부문은 농어촌 주민들의 주된 문화・여가활동은 ‘TV시청(33.0%)’이었으나, 향후 희망하는 활동으로는 ‘여행(31.8%)’을 꼽았다. 문화․여가 활동의 어려움으로 ‘시간 부족’, ‘비용 부담’이 가장 높았으나, ‘시설/프로그램 부재’라는 응답은 5년 전 대비 감소했다.

농촌진흥청 농촌환경자원과 김미희 과장은 “본 조사를 통해 5년 전 대비 농어촌 생활 만족도가 상승한 부문과 개선이 필요한 과제들을 확인했다”며, “농어촌 주민들의 요구가 정책에 반영되어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가닉라이프신문 독자 초대 이벤트
금액 20만원 상당의 무료 마음건강검진
▶ 정신의학신문 마음건강센터 무료마음건강검진 받아보세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