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전국 우제류 도축장 소독 등 총력 당부충북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 구제역 방역 현장점검 및 방역관계자 격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2.08 15:53
  • 댓글 0
구제역 방역 현장점검에 나선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오른쪽에서 세 번 째)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2월 7일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 후에, 충북 음성의 농협축산물공판장(도축장)을 방문하여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도축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장관은 1월 28일 경기 안성에서 시작한 구제역은 앞으로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백신접종을 2.3일 완료하였고, 긴 명절 연휴기간에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하여 설 명절연휴 전에 전국 모든 우제류 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했으며, 설 연휴가 끝난 오늘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여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하여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전국의 포유류 도축장(83개소)에 대하여는 설 연휴이후 운영 재개 직전에 일제소독을 실시하며, 각 포유류 도축장에 해당 시군 소독전담관을 배치하여 도축장 출입 가축운송차량의 소독상황을 감독하는 등 특별관리를 실시하게 된다.

도축장이 오염되면 축산농가에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우려가 있기 때문에 소독전담관의 지도·감독하에 도축장 진입로, 계류장, 생축운반차량 등에 대하여 분변 등 잔존물이 없도록 철저한 세척과 소독을 강조하였다.

이 장관은 아직까지는 구제역이 추가 발생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해 외국인근로자가 고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경우에 일정기간 농장 출입을 자제토록 하고 철저한 소독 후에 정상업무에 임하도록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자기농장에 대한 철저한 소독과 백신접종, 의심증상 발견시 신속한 신고 등 축산인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축산물 수급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서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