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정부, 백석역 사고 계기 노후 열 수송관 점검, 교체한다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8.12.05 19:50
  • 댓글 0
성윤모 장관이 백석역 근처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사고 현장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산업부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정부가 4일 발생한 경기 고양시 백석동 지역난방 열 수송관 파열 사고를 계기로 내년 초 종합관리대책을 마련하고 위험예상구간 열 수송관은 조기 교체공사를 진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한국지역난방공사 열수송관 사고 재발 방지 대책' 자료를 통해 "이번 사고를 계기로 내년 초 정밀진단에 기반한 종합관리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노후화된 열 수송관이 문제가 된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1998년 이전에 설치된 20년 이상된 열수송관의 경우 전체의 32%를 차지한다. 열 수송관 결함 발생 중 대부분이 노후화에 의한 것이며 불완전한 초기공법, 구조적 결함, 노후화 등에 의해 결함이 발생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내부 규정에 따라 주기적으로 점검, 진단을 했지만 고양쪽 열 수송관의 경우 27년이나 장기사용하다 보니 노후화돼 누수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1990년대 초중반 열 수송관이 설치된 일산 중동 산본 평촌 분당 등 1기 신도시에 대해 오는 12일까지 긴급 점검을 실시한다. 문제가 발견된 열 수송관은 즉시 배관을 교체할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1998년 이전에 설치된 노후 열 수송관에 대해 앞으로 1주일간 긴급점검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1기 신도시에는 총 연장 686㎞의 열 수송관이 설치돼 있는데 이는 국내 전체 열 수송관의 36% 수준이다.

이후 다음달 12일까지 관로의 구조, 상태 분석 등을 통해 위험등급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정밀진단을 진행하고 이에 기반한 종합관리대책을 내년 초 마련해 위험예상구간 열 수송관을 조기 교체할 계획이다.

한편 4일 오후 8시41분쯤 경기 고양시 백석동 지하철 3호선 인근의 지역난방 열 수송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근 4개 아파트단지 2861세대의 난방과 온수 공급이 중단됐고 상가건물로 온수가 유입됐으며 왕복 4차선 도로가 파손됐다. 또 온수가 차오르는 차량에서 탈출하지 못해 손씨(69)가 숨지고 주민 41명이 부상을 입는 등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지역난방공사가 긴급 복구 작업에 나서 이날 오전 7시55분쯤 온수 공급은 재개됐으나 완전 복구에서는 4~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 뉴스1

백종국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백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