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1:41 (월)
실시간뉴스
대구시 “모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진단검사”…정부보다 강화
상태바
대구시 “모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진단검사”…정부보다 강화
  • 한유진 기자
  • 승인 2020.03.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대구시는 모든 입국자에 진단검사·자가격리를 실시하는 등 해외 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리를 위해 정부보다 한층 더 강화된 방안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입국자 중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지역사회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대구시는 정부 지침보다 한 단계 더 강화된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과 미국 등을 포함해 정부로부터 통보된 모든 입국자는 자가격리 후 3일 이내 진단검사를 실시, 자가격리 해제 전에 재검사를 받아 음성이 나와야만 격리가 해제되는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 시장은 "자가진단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유증상을 호소한 29명 중 18명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 17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며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나머지 11명은 진단검사 결과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