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09:39 (금)
실시간뉴스
교육부, 올해부터 일반고 고교학점제 기반조성 본격화
상태바
교육부, 올해부터 일반고 고교학점제 기반조성 본격화
  • 김영수 기자
  • 승인 2020.03.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영수 기자]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도입을 앞두고 일반고에 학점제 운영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화한다.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과목 개설을 지원하고 1학년 입학 때부터 과목 선택과 진로·학업 설계를 지원한다. 고교학점제는 고등학생도 대학생처럼 진로·적성에 따라 원하는 수업을 골라 듣고 일정 학점을 이수하면 졸업하는 제도다.

교육부는 19일 '고교학점제 선도지구'(선도지구) 운영 지원 사업'에서 총 15개 시·도 24개 지구를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강원, 충남, 전남 등 8개 도를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 두 사업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고교 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의 하나로,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는 사업이다.

선도지구 사업은 교육부 특별교부금 111억원과 시·도 교육청 109억원, 지방자치단체 92억원 등 총 312억원을 지원한다.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 사업은 교육부 109억원, 시·도 교육청 65억원, 지자체 16억원 등 총 190억원을 지원한다.

선도지구 사업은 고교학점제형 교육과정 모형 구축을 위한 지역 기관 간 협력체제 구축, 지역학교의 고교학점제 운영 기반 조성 등을 지원한다. 부천·안성·광명 등 경기도가 가장 많은 8개 지구가 선정됐다. 서울(강서양천·동작관악지구)과 전남(해남장흥강진·나주지구)은 2개 지구가 선정됐다. 부산·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시·도에서는 각 1개 지구가 선정됐다.

선정된 선도지구에서는 특목고, 자사고, 일반고 등 지역 내 다양한 유형의 학교와 기관이 시설, 교원 등 교육자원을 공유해 학생 수요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교육청과 지자체는 교육협력센터를 설치해 지역 고교 발전계획 수립, 지역사회 학습장 발굴 등을 추진한다.

선도지구에 참여하는 학교는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을 구성해 입학 초기부터 학생의 과목선택과 진로·학업설계를 지원한다.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은 교육과정부장, 교무부장, 진로진학부장, 학년부장, 1학년 담임 등이 참여한다.

시·도 교육청은 참여 학교가 다양한 과목을 개설할 수 있도록 교과담당 순회 교·강사와 교수인력 자원 공동 활용 등을 지원한다. 또 다양한 유형의 학교들이 온·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해 선도지구 내 모든 학생에게 다양하고 심화된 학습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 사업은 다양한 과목 개설이 어려운 농산어촌 등 교육소외지역 학생의 선택권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도농 간 온·오프라인 강좌교류, 계절학기 운영, 예술·체육 전문 교육, 지역대학 연계 강좌 등을 지원한다.

소외지역에 근무하는 교원에게는 교육과정 설계·운영, 진로·학업 설계, 다(多)과목 지도를 위한 전문성 강화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순회 교·강사 운영, 대학 강사 활용 등 교사 자원의 양적 확충도 추진한다.

스튜디오, 태블릿, 노트북 등 실시간 쌍방향 온라인 교육과정 운영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에 참여하는 학생의 통학 여건을 개선하는 등 온·오프라인 공동교육 환경도 개선할 계획이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는 지자체와 지역사회가 지역 고교 교육의 혁신에 참여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 이전 교육소외지역을 포함한 모든 일반고에 고교학점에 운영 기반을 조성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