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2:32 (수)
실시간뉴스
순천 '확진자' 안내문 부착 가짜뉴스 소동...유포자 고발 등 엄정 대응한다
상태바
순천 '확진자' 안내문 부착 가짜뉴스 소동...유포자 고발 등 엄정 대응한다
  • 박연화 기자
  • 승인 2020.02.2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안내문이 붙어있다. 순천시는 이날 이같은 내용은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라고 밝혔다.(독자 제공)
28일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안내문이 붙어있다. 순천시는 이날 이같은 내용은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라고 밝혔다.(독자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전남 순천시는 28일 신대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문은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맘카페 등에 순천에 거주하는 여성이 확진자로 판정됐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SNS에 올라온 내용은 신대지구에 거주하는 이 여성이 부산에서 확진자와 접촉했고, 28일 오전 9시쯤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것이 골자다.

이 내용은 삽시간에 지역사회에 퍼지며 순천시보건소는 물론 언론사에도 문의전화가 이어졌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순천시에는 아직 확진자가 없다"며 "순천 거주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확인했다.

이날 가짜뉴스 소동은 신대지구의 한 아파트 동대표가 자신의 지인들에게 SNS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유포하면서 시작됐다.

이 내용을 들은 아파트 관리소 측은 안내문을 만들어 아파트에 부착하고 방송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내용이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라고 아파트관리소 측에 통보하고, 정정 방송 등을 요구했다"며 "이같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을 사법당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순천경찰서도 해당 아파트에 출동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