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1:41 (월)
실시간뉴스
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공동2위 …애덤 스콧 우승·타이거 우즈 68위
상태바
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공동2위 …애덤 스콧 우승·타이거 우즈 68위
  • 이주석 기자
  • 승인 2020.02.17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에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우승자는 '꽃미남' 골퍼 애덤 스콧(호주).

강성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드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7322야드)에서 열린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 버디 4개, 이글 1개를 묶어 2언더파를 적어냈다.

합계 9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선두 애덤 스콧(호주, 11언더파 273타)에 2타 뒤진 공동 2위에 랭크됐다. 스콧은 4년 만에 PGA 통산 14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강성훈과 함께 스콧 브라운, 맷 쿠차(미국)가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강성훈으로서는 전반 홀에서 다소 부진했던 게 뼈아팠다. 1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으며 기분 좋게 출발한 강성훈은 2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흔들렸다.

이어 4~5번홀에서도 연속 보기를 적어내며 주춤했다. 잇따라 파 퍼트를 놓쳐 타수를 까먹었다.

흔들리던 강성훈은 6번홀(파3)에서 절묘한 티샷에 이어 3m짜리 버디 퍼트를 잡아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9번홀(파4)에서 약 6m 짜리 버디 퍼트로 한 타를 더 줄인 강성훈은 후반에도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파5홀인 11번홀과 17번홀에서 안정된 플레이로 2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이번 대회를 통해 강성훈은 올 시즌 처음으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지난달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에서 공동 16위에 오른 것이 이전 최고 성적이었다. 커리어 통산으로는 지난해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한국 선수로는 6번째로 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전날 1위였던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날 2타를 잃고 공동 5위(8언더파)에 그쳤다. 매킬로이로서는 5번홀(파4)에서 트리플보기를 범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이경훈(28·CJ대한통운)도 마지막 날 2타를 줄이는 등 6언더파 278타로 공동 13위에 랭크됐다. 김시우(25·CJ대한통운)는 1언더파 283타로 공동 37위에 자리했다.

이 밖에 대회 호스트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6타를 잃는 등 부진하며 68위(11오버파 295타)에 그쳤다.

■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최종순위…강성훈 공동 2위

1. 애덤 스콧(호주) 11언더파 273타(72 64 67 70)

T2. 강성훈(한국) 9언더파 275타(69 67 70 69)  
T2. 스콧 브라운(미국) 9언더파 275타(71 68 68 68)
T2. 맷 쿠차(미국) 9언더파 275타(64 69 70 72)

T5.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8언더파 276타(68 67 68 73)  
T5.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8언더파 276타(71 72 64 69)
T5. 맥스 호마(미국) 8언더파 276타(68 71 66 71)

T13. 이경훈(한국) 6언더파 278타(67 73 69 69)

T37. 김시우(한국) 1언더파 283타(69 69 72 73)

68. 타이거 우즈(미국) 11오버파 295타(69 73 76 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