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16:31 (토)
실시간뉴스
조아연, LPGA 한다 빅오픈 3R 단독선두…박희영 4위, 유소연 5위
상태바
조아연, LPGA 한다 빅오픈 3R 단독선두…박희영 4위, 유소연 5위
  • 이주석 기자
  • 승인 2020.02.08 18: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골퍼 조아연. (KLPGA 제공)
프로골퍼 조아연. (KLPGA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조아연(20·볼빅)이 LPGA 투어 ISPS 한다 빅오픈 3라운드에서 단독선두로 올라서며 우승에 한발짝 다가섰다.

조아연은 8일(한국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바원헤즈 서틴스 비치 골프링크스의 비치코스(파72·6305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빅오픈(총상금 11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05타를 적어낸 조아연은 2라운드 공동 3위에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2위 마델린 새그스트롬(스웨덴)에 한 타 앞섰다. 새그스트롬은 이날 2타를 잃으며 합계 11언더파 206타를 기록했다.

조아연은 지난해 KLPGA 투어 신인왕에 오른 선수로 이번 대회에 초청선수로 참가했다. 지난해 KLPGA 2승에 이어 LPGA 첫 승에 도전할 기회를 맞았다. 강풍 속에 정교한 퍼트로 타수를 줄여나간 조아연이다. 2번 홀(파5)과 3번 홀(파3)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린 조아연은 7번 홀(파3)에서도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에 나섰다.

강풍으로 인해 많은 선수들이 부진한 가운데 오후에 라운드를 시작한 선두권 선수 중 조아연만 유일하게 타수를 줄였다. 8번 홀(파4)과 9번 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범한 조아연. 11번 홀(파5)에서도 보기가 나왔지만 13번 홀(파4)에 이어 18번 홀(파5)을 버디로 마무리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박희영(33)도 이븐파로 선전하며 합계 9언더파 208타로 단독 4위에 올라 선두 경쟁을 이어갔다. 유소연(29·메디힐)은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무려 4타를 줄였다. 합계 8언더파 209타로 공동 5위. 최혜진(21·롯데)은 5언더파 212타로 공동 11위, 이정은5(32)은 4언더파 213타로 공동 16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임희정(21·한화큐셀), 이정은6(24·대방건설), 박인비(32·KB금융그룹)는 컷탈락했다. 임희정과 이정은6은 1오버파, 박인비는 이븐파에 그치며 컷 기준인 2언더파를 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실납세자 2020-02-09 14:17:26
오호 완전재수만땅..악질납세자애비의. 딸(유소0). ..나이스 더블보기..쭉쭉 무너져라 무너져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