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2:31 (월)
실시간뉴스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노선안' 관철 가평군 6만인 총궐기대회 17일 열려
상태바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노선안' 관철 가평군 6만인 총궐기대회 17일 열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1.1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기자]  가평군 통합 범군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17일 14시 가평문화예술회관에서 제2경춘국도 가평군 노선(안)을 관철시키기 위한 가평군 6만인 총 궐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제2경춘국도 국토부안 반대 건의문 등 가평군 노선안의 반영을 촉구하는 궐기대회와 함께 시가행진도 벌일 예정이다.

범대위는 각종 규제와 인구감소로 소멸위기에 처한 가평군의 현실을 외면하고 중앙정부의 노선(안)만을 고집하는 국토부를 질타하며, 노선의 80% 이상이 가평군을 통과하게 됨에도 가평군의 입장은 고려하지 않은 채 지역경제를 몰락시키고 남이섬과 자라섬의 수려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국토부안은 결국 훼손은 가평군에 전가하고 그 결실은 춘천시만 가져가는 계획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가평군 관계자는 제2경춘국도 노선이 국토부안으로 최종 결정될 경우, 46번 경춘국도를 따라 형성된 기존 상권이 붕괴됨으로써 인구소멸위협이 가속화될 뿐 아니라,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를 통과하는 교각은 글로벌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는 남이섬과, 국제 재즈 축제가 해마다 개최되고 있는 자라섬의 경관 파괴는 물론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개발사업에도 막대한 차질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평군에서 제시하는 노선안의 반영을 위하여 지난해부터 정부, 유관기관, 관계시군 방문 및 결의문 채택, 건의문 전달 등으로 숨가쁘게 달려온 가평군의회에서도 현재 서울양양간 고속도로 개통의 결과로 가평군으로 유입되는 관광객이 현저히 감소하고 있으며 제2경춘국도마저 가평군을 우회하게 된다면 가평군으로서는 지역경제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며 가평군안이 사업비에서 국토부안 9천 951억으로보다 약 894억원 절감될 뿐만 아니라 노선의 길이도 국토부안과 별 차이가 없는 것인만큼 국토부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한편 범대위에서 계획하는 6만군민 궐기대회는 가평군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한다는 출정식의 의미를 담은 시가행진에는 트랙터 등 농기계와 상여 만장기 풍물패 등이 참가하며 중앙정부에 강력한 메시지 전달을 위한 삭발식도 예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