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22:18 (월)
실시간뉴스
서울시 119광역수사대, '미승인 소방용품 유통업체' 5곳 적발
상태바
서울시 119광역수사대, '미승인 소방용품 유통업체' 5곳 적발
  • 박연화 기자
  • 승인 2020.01.1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12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 동안 119광역수사대(광역수사대)를 투입,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소방용품을 수입·판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15개 업체를 대상으로 불시단속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단속결과, 주택용소방시설인 단독경보형감지기를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수입·판매한 업체 5곳을 적발해 입건·송치하고 3곳을 관할 이송했다.  

검찰에 송치한 5개 업체는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중국산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수입해 판매한 업체들이다. 2개 업체는 재판 진행 중에 있고 3개 업체는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중 서울 A구에 소재한 B업체는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4회에 걸쳐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의 형식승인 없는 중국산 단독경보형 감지기 2000개를 수입한 후 이중 1607개를 도소매업자와 소비자에게 판매해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할 이송한 3개 업체는 타 시·도에 소재하고 있어 해당 관할 소방특별사법경찰 부서에 수사의뢰했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주택화재 시 거주자에게 신속히 화재사실을 알려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소방용품으로, 화재경보 성능확보의 중요성 때문에 소방청장(한국소방산업기술원 위탁)의 형식승인을 받아 수입, 제조, 판매해야 한다.

이를 위반 시에는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서울시 119광역수사대는 위반 업체에 대한 수사뿐만 아니라 이미 유통 중인 미승인 소방용품에 대해서도 즉시 회수·폐기 처분토록 조치했으며, 유통 전 수입 단계에서부터 형식승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와 협의 중에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산업통상자원부, 서울본부세관과 협의해 소방용품에 대한 형식승인을 수입요건에 포함시키도록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