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22:18 (월)
실시간뉴스
[AFC U-23 챔피언십] 추가시간 이동준 극장골…한국축구, 중국에 1-0 신승
상태바
[AFC U-23 챔피언십] 추가시간 이동준 극장골…한국축구, 중국에 1-0 신승
  • 이주석 기자
  • 승인 2020.01.1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전 결승골을 기록한 U-23 대표팀 이동준. [대한축구협회 제공]
중국전 결승골을 기록한 U-23 대표팀 이동준. [대한축구협회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한국 축구가 후반 추가 시간 터진 이동준(부산)의 결승골로 중국에 1-0으로 승리를 거두고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동준의 극장골로 중국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1승(승점 3)을 기록, 앞서 1-1로 비긴 우즈베키스탄과 이란(승점 1)을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중국은 승점 0점(1패)으로 조 최하위로 밀렸다. 한국은 오는 12일 이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차례로 맞붙는다.

한국은 이날 조 최약체로 꼽히는 중국을 상대로 힘든 경기를 펼쳤다. 이동준의 결승골로 이기기는 했으나 중국도 만만치 않았다.

한국은 초반 김대원, 이동경의 연속 슈팅을 시작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4분 오른쪽 측면에서 강윤성의 크로스를 오세훈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 16분에는 이동경이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잡은 뒤 수비수 세 명 사이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크로스바 위로 벗어나고 말았다.

전반 22분에는 김대원에게 또 한 번의 기회가 찾아왔다. 김대원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이동경과 2대1 패스에 이은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선보였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전반 29분엔 엄원상, 전반 34분 이동경이 연속 슈팅을 기록했지만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전반 41분엔 변수가 생겼다. 중국의 에이스 장 위닝이 경기 도중 부상으로 교체 아웃된 것. 남은 시간 한국은 중국의 막판 공세에 휘청거렸지만 실점 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맹성웅을 빼고 김진규를 투입하며 포메이션도 4-1-4-1로 보다 공격적인 변화를 줬다.

하지만 후반 초반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중국의 양 립유가 따낸 뒤 슈팅을 기록하며 송범근 골키퍼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이후 한국은 후반 6분 엄원상이 빠른 스피드로 중국의 오른쪽 측면을 허문 뒤 오세훈을 보고 땅볼 크로스를 올렸지만, 상대 수비수에 막혔다.

김 감독은 후반 13분 김대원을 빼고 이동준을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카드를 썼다. 이후 김진규의 헤딩 슛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중국의 역습에 번번이 위기를 맞기도 했다.

이후 김 감독은 유일한 유럽파 정우영을 후반 29분 엄원상 대신 투입, 골을 노렸다. 하지만 경기 분위기는 쉽게 바뀌지 않았다. 답답한 공격은 계속 됐고, 중국의 역습도 이어졌다.

후반 48분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이동준이 주인공이었다. 후방에서 김진규가 한 번에 넘겨준 공을 잡아 놓은 뒤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침착하게 왼발로 마무리하며 귀중한 골을 기록,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할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