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09:53 (수)
실시간뉴스
노원구, ‘4차로 확장’ 상계로 전면 개통
상태바
노원구, ‘4차로 확장’ 상계로 전면 개통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2.2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상계 덕송간 광역도로와 연계된 상계로 확장공사를 마치고 전면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총 사업비 452억 원(국비 281억 원, 시비 171억 원)을 투입해 지난 2016년 11월 착공했다. 덕릉터널 초입부터 당고개역 인근 기업은행 사거리까지 541m 구간의 왕복 3차선이었던 도로를 4차선으로 늘리고 폭은 15m에서 25~30m로 넓혔다. 이와 함께 상‧하수관 정비도 완료했다.

또한 버스가 정차할 때 교통 흐름이 막히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버스베이(버스 정차 공간)를 확보했다.

구는 서울 동북부와 경기 북부를 연결하는 광역 도로망의 시발점이 될 상계로 확장 개통으로 노원구로의 진출입이 한층 빠르고 편리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도로는 차량 정체가 극심했던 곳이다. 남양주 별내에서 덕릉터널을 지나 상계동으로 진입 시 왕복 4차선이었던 도로가 3차선으로 감소하기 때문이다. 병목현상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과 매연, 소음 등으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 상계로 확장은 교통 흐름 개선 이외에도 여러 가지 의미를 있다. 먼저 확장 구간 내 건축물에 대한 '철거 안전관리 대책' 수립이다. 노원구 철거 전문위원회를 적극 활용해 총 52동의 건물을 철거하는 동안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건물 철거 시 정밀 안전점검 진단으로 인접 건물의 균열과 파손을 방지해 다른 건물에 피해가 가는 것을 예방했다.

오랫동안 무질서하게 설치한 공중시설물을 정비하고 가로 환경을 개선했다. 한전, KT 등과 전신주 및 공중선로 지중화를 위한 협약을 이끌어냈다. 현재 지중화 공사 공정률은 70%로 겨울철 도로 굴착 통제가 해제되는 내년 3월부터 공사를 재개해 6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름다운 거리를 만들기 위해 확장공사 구간 내 조경사업도 추진했다.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기존 은행나무를 왕벚나무로 교체하고 건물 철거로 인해 발생한 자투리땅에 녹화를 추진했다.

주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공사 중 발생할 수 있는 장애요소도 사전에 차단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공사에 반영했다.

건물 철거로 인해 오랫동안 정들었던 삶의 터전과 일터를 옮겨야 하는 주민들과는 지속적인 면담을 통해 순조롭게 이주를 완료했다.

주민 입회하에 경계 측량을 실시해 신뢰도를 높였을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자 노원경찰서와 협의해 교통 신호체계를 변경했다. 기업은행 사거리에서 덕릉터널 방면으로 이동 시 성림아파트 주변으로 진입이 용이하게 비보호 좌회전을 설치해 교통 불편을 해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