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0:20 (금)
실시간뉴스
성동구, 용답동 전봇대마다 '보이는 소화기'…골목 화재 예방
상태바
성동구, 용답동 전봇대마다 '보이는 소화기'…골목 화재 예방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2.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성동구 용답동은 촘촘히 붙은 주택들이 늘어선 대표적인 주택밀집 지역으로 유명하다. 주택 사이 승용차 한 대 들어서기 어려운 골목은 화재 발생 시 소방차 진입은 꿈도 꾸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지난 6일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용답동 골목 전봇대며 집 담벼락 등에 투명 보관대로 만들어진 '보이는 소화기' 총 41대를 추가 설치했다.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골목에 초기 화재진압만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라는 생각에서다.

지난해 5월 용답동 주민자치회는 주택가 좁은 골목 내 화재 발생의 심각한 피해를 우려해 화재발생 초기 진압을 위한 골목 내 소화기 설치를 제안했다.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장소에 투명한 유리박스 보관함으로 소화기를 설치하자는 아이디어도 내놓았다.

이에 동 주민센터는 구 예산을 투입해 골목 곳곳 집 담벼락과 주요 장소에 총 30대의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

주민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용답동 주민자치회와 골목협의체도 힘을 보탰다. 구와 두 단체의 예산으로 총 41대의 소화기를 추가 설치한 것이다. 또한 그동안 전봇대에 소화기 설치를 반대했던 한전을 끈질기게 설득하고 협의해 그중 30대는 골목의 주요 위치에 있는 전봇대에 설치했다.

용답동 주민 김학규(69)씨는 "얼마 전 용답역 근처 실제 화재가 났을 때 설치되어 있던 소화기 두 대로 초기에 화재를 진압했었다. 이 작은 소화기 하나가 우리집 뿐 아니라 이웃을 구할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도 용답동 곳곳에 빈틈없이 소화기가 설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