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9 21:52 (수)
실시간뉴스
중랑구, 16일부터 '살아생전, 사라생展' 전시회
상태바
중랑구, 16일부터 '살아생전, 사라생展' 전시회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2.1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중화2동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예정지에서 '살아생전, 사라생展' 전시회를 개최한다.

중화2동 도시재생 주민모임인 보담마을과 고려대학교 건축학과, 고려대학교 대학원 건축문화유산연구실이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중화2동의 과거와 현재를 되새기고 사라져 가는 옛날 주거공간의 기억을 소환해 세대간 경험의 단절을 줄여보고자 기획됐다.

이번 전시는 중화2동의 과거와 현재의 이해, 주거공간의 기억 두개의 주제로 구성되며, 사진, 책자, 도면, 모델링과 영상, 그래픽(2D/3D)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돼 실제 빈집 내부공간에서 전시, 상영된다.

1970년대 조성된 주택 양식과 마을 역사에 대한 기억을 공간과 건축물을 매개로 주민, 관람객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중화2동의 역사와 변천, 현재를 살펴보는 사진 전시와 도시재생지역 선정에 따른 지역 주민들의 도시계획에 대한 반응과 소견 등 사전준비한 인터뷰도 상영된다.

전시회는 평일 11시부터 17시까지, 20일과 21일은 직장인과 가족단위 주민을 위해 오후 8시까지 야간개방을 하며, 건축분야와 마을에 대한 주민 이해를 돕기 위해 건축학과 학생과 주민이 직접 인턴코디네이터로 참여하는 일일 도슨트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16일 오전 11시 오프닝 행사에서는 2개월 동안 전시회를 준비하고 참여한 모든 분들이 함께 축하와 격려를 나누는 자리로 특히 고려대학교 건축학과 학생 4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는 감사의 자리도 마련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중화2동 도시재생지원센터와 고려대학교가 협업하는 지역 거버넌스 실천 모범사례가 됨은 물론 전시회 준비 과정에 '인턴십 프로그램'을 적용, 도시재생 과정에 있어 주민참여 방안을 제시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중화2동은 지난 4월 도시재생지역 선정으로 총 10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함에 따라 향후 5년 간 주민편의시설 확충, 지역상권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노후·불량주택 개량, 생활환경 개선 등 본격적인 재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주민공동이용시설은 이번 전시가 끝난 뒤 내년 1월 착공에 들어간다.

또한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 도시재생 홍보, 교육 등 주민 공감대 형성과 주민 참여 제고에도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