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환경부, 한파 취약 2000가구에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주거공간 단열개선, 방한물품 제공… 한파 대비 행동 요령 안내도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12.05 08:42
  • 댓글 0
자료 환경부

[오가닉라이프신문 이광희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5일(오늘)부터 31일까지 한파영향에 취약한 2,000가구를 대상으로 단열개선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기후변화로 심해지는 한파에 대비해 취약계층의 피해를 예방하고 생활 속에서의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비씨카드, 이마트가 후원하고,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의 주관으로 진행된다.

전국 45개 시군구의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으로 구성된 2,000가구를 지원한다. 지원 가구는 지자체의 참여 의향조사를 받아 지역별 한파 취약성 평가 결과를 고려하여 선정됐다.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컨설턴트)가 선정된 가구를 방문하여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한파대응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한파대응 행동요령은 △목도리, 내복 등 방한용품을 활용하기 △무리한 신체 운동 피하기 △저체온증‧동상 조심하기 △환기 및 외출할 땐 전열기구 끄기 △장시간 외출 시 동파 예방하기 △주변 사람 건강 살피기 등이다.   

또한, 해당가구의 단열환경 개선과 난방텐트, 이불 등 방한에 도움을 주는 물품도 지원하는 등 ‘찾아가는 현장서비스 확대’도 추진한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한파, 폭염 등 기후변화로 인한 혹독한 날씨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기후변화 적응의 관점에서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며, 아울러, 기업의 참여 등 사회적인 지원도 확대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광희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