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영등포구, 대영초·문래초 통학로 '차 없는 거리' 조성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2.03 11:1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대영초등학교와 문래초등학교 통학로를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해 어린이들의 보행권을 확보하고 안심할 수 있는 등하굣길 환경을 만들었다고 3일 밝혔다.

구는 지역 내 개선이 시급한 학교 두 개소를 선정해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고 교통사고 예방과 통학로 안전을 확보했다.

구는 사전에 주민 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고 차 없는 거리의 필요성, 효과 등을 설명했다. 끊임없는 소통과 협치로 어린이 통학로 안전 확보에 대한 주민들의 공감을 얻어낸 것이다.

우선 대영초등학교 통학로 개선 요청은 지난 7월 온오프라인 주민 제안 창구인 영등포 신문고에서 1132명의 주민 공감을 받았다. 해당 지역은 이면 도로로 불법 주정차가 많고 주변에 대영 초중고등학교가 밀집해 있어 학생들의 사고 위험이 높았다.

이에 구는 대영초등학교 정문 쪽 50미터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시간제 운영한다. 학생 통행이 많은 평일 오전 8시~9시(1시간), 오후 12시~3시(3시간)에 차량 출입이 통제된다.

해당 구간 양 끝에 볼라드를 설치해 학교 관계자가 정해진 시간에 노출 또는 매립시킬 수 있도록 했다. 도로 전면은 하늘색으로 도색해 차량 우회를 유도한다. 양쪽 끝 노면에는 차 없는 거리 운영 시간을 안내하고 안전 표시판도 설치 완료했다.

또한 해당 구간의 통학로(도림로 80가길) 138미터 노면 가장자리를 하늘색으로 도색해 보행로와 차로를 구분 짓고 불법주차를 방지한다. 보행로 경계선에는 야광 표지병도 설치했다.

문래초등학교 후문(문래로 20길) 195미터 구간도 차 없는 거리로 조성했다. 문래초는 현재 강당 설치 공사 중으로 내년 8월까지 정문 출입이 불가능하다. 학생들은 후문으로 통학할 수밖에 없어 보행 공간이 수용 한도를 넘은 상태다. 이에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해당 구간을 24시간 차 없는 거리로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한유진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