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인간극장] 경북 영양 박현민·신화선, 이런 닭살부부 처음이지?…‘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2.02 05:00
  • 댓글 4
KBS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단풍이 물들어가는 경북 영양의 심심산골. 파키스탄에서 온 남자 박현민(49)씨와 마산여자, 신화선(52)씨 부부가 산다. 이번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주인공이다.

두 사람은 서로의 두 번째 사랑으로 5년 전 부부의 연을 맺었고 1년 전, 산중에 들어와 염소를 기르며 새 삶을 시작했다.

야심차게 시작한 농사였지만 초보농부의 농사는 이제 걸음마 수준. 여느 때처럼 산책을 마친 염소들 축사에 들여놓고 머릿수를 세어보는데….

이번주(12월2일~6일) KBS 1TV 휴먼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 5부작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편을 통해 두 부부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들어보자.

KBS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 어서와~ 이런 닭살 부부는 처음이지?

단풍이 물들어가는 경북 영양의 심심산골. 산중에 드리워진 운무가 걷히면 염소들의 산책이 시작된다. 뉴질랜드에서 왔다는 보어 염소, 자유롭게 골짜기를 누비며 풀을 뜯는데 호루라기를 불자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염소들!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능숙하게 염소들을 조련하는 두 사람. 이 산골의 주인은 20년 전 파키스탄에서 한국으로 날아 온 남자 박현민(49)씨와 마산여자, 신화선(52) 부부다.

하루를 금쪽같이 여기며, 농사일을 하나씩 배워가고 농장 일에 살림까지 모든 일을 함께 헤쳐 나가고 있다. 하루 종일 몸과 마음을 부대끼다보면 서로에게 질릴 법도 한데 어찌나 닭살인지 ‘함께’라 행복하고 얼굴만 봐도 ‘웃음’이 난단다. 알콩달콩~ 상추쌈 하나를 싸도 서로의 입에 먼저 넣어주는데 남다른 금슬을 자랑하는 부부는 이제 결혼 5년 차. 아픔을 딛고 어렵사리 만난 서로의 두 번째 사랑이다.

KBS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 서로에게 찾아 온 ‘두 번째 사랑’

어디서든 유쾌한 웃음으로 해피 바이러스를 전염시키는 화선씨. 그러나 화선씨의 웃음 뒤에는 남모를 상처들이 있었다. 사별 후, 두 아이를 키우며 홀로 생계를 책임졌던 화선씨. 엄마이기 이전에 여자로써 사랑받고 싶은 마음도 컸다. 평생을 엄마로 가장으로만 살 줄 알았는데, 인생은 알다가도 모를 일. 5년 전 파키스탄에서 날아온 운명의 남자, 박현민씨를 만나 사랑에 빠졌다.

운명의 남자 박현민. 파키스탄 이름은 ‘무하마드 아미르 셰이크’ 한국에 온 지 15년쯤 됐다던 이 남자. 화선씨가 일하던 공장에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해 통역을 하러 왔던 현민씨. 한국말 실력도 수준급에 자상함까지 갖췄다. 한국이 좋아서 귀화했지만 고향을 떠나 낯선 땅에 정착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던 무하마드 박. 한국이 좋아 귀화도 하고 정착을 하나 싶었는데. 이혼의 아픔을 겪고 다시 혼자가 되었다.

그렇게 돌고 돌아 만난 인연. 현민씨의 어둔 마음속에 빛으로 다가 온 ‘명랑 화선’씨! 현민씨는 밝고 유쾌한 화선씨가 마음에 쏙 들었다. 비슷한 아픔을 가진 두 사람. 화선씨는 ‘서로 위로해주며 따뜻하게 살아보자’ 손을 내밀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에게 위로가 될 ‘평생의 짝꿍’이 되었다.

KBS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 농사는 흉년, 인연은 풍년이오~

화선씨나 현민씬 도시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 산골 생활은 물론, 농사도 처음. 이 산골로 들어와 농사를 짓게 된 데는 아픈 사연이 있다.지난해 현민씨는 직장에서 허리를 삐끗해 해고통보를 받았고 결국 산골을 피난처로 삼아 들어오게 된 것. 이왕 이렇게 된 일, 마음을 다 잡고 “우리들만의 목장을 만들어보자” 결심한 부부.

이사 날에는 산길에 눈이 쌓여 차가 꿈쩍을 못했단다. ‘부부는 평생에 이런 날이 또 올까’ 라며 서로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두었다. 가끔씩 영상을 꺼내보며 그 날의 다짐을 상기한다는 부부. 그렇게 고비 앞에서 부부는 서로를 끌어주고 당겨주며 산비탈을 올랐다.

그렇게 정착한 영양 산골짝, 한고비 넘으니 또 다른 고비가 기다린다. 부부가 키우고 있는 염소는 90여마리. 적어도 300마리는 있어야 염소를 팔아 수익을 낼 수 있다. 그러니 당장의 생계가 걱정인 부부. 다른 벌이를 찾아 열심히 발품을 팔아본다. 귀농귀촌 학교에서 배운 대로 고추, 고구마, 땅콩 종류대로 농사를 지었지만 초보농부의 농사성적표는 부끄럽기만 하다.

그래도 남은 건 있다. 인연은 풍년. 시골생활을 버틸 수 있었던 건 마을 분들의 후한 인심과 귀농선배들의 진심어린 조언 덕이었다. 그 고마움을 보답하고자, 현민씨는 비장의 카드를 꺼냈다. 고향의 요리 인도카레로 이웃들과 정을 나누니 농사는 망쳤어도 마음만은 더욱 풍성해진 가을을 맞는다.

KBS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 올 겨울도 무사할 수 있을까?

“그대가 있다면 두렵지 않아.” 앞산에 단풍이 든다 싶더니, 어느새 찬바람. 산골에 불어오는 시린 바람 탓일까 화선씨는 마음 한편이 쓸쓸하다. 홀로 남은 어머니 걱정에, 취업준비로 바쁜 고등학생 딸이 눈에 밟히는 화선씨. 염소에 발이 묶여 자주는 못가지만 부부는 시간을 내어 마산 장모님 댁으로 향해 따뜻한 밥한 끼를 함께한다.

일인 딸에겐 미역국도 직접 끓여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 뿐. 딸이 갖고 싶어 하던 생일 선물과 김장도 담가 보내고 편지도 써본다.

매서운 겨울이 찾아오기 전에는 할 일이 더 많다는 부부. 제대로 월동 준비 시작이다! 지난 겨울엔 전기세 폭탄을 맞고 제대로 혼쭐이 났던 화선씨와 현민씨. 올해는 큰 맘 먹고 대형 화목난로를 들여놓았고 어설픈 솜씨지만 땔감도 넉넉히 마련했다. 염소 축사에 바람막이도 설치하고 백신도 맞히며 겨울준비를 단단히 해본다.

보통사람들의 특별한 이야기, 특별한 사람들의 평범한 이야기를 표방하는 KBS 1TV ‘인간극장’은 매주 월~금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KBS 인간극장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macmaca 2019-12-02 23:10:22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575   삭제

    • macmaca 2019-12-02 23:09:38

      임시정부가 보장되어, 일본에 선전포고한 상태가 지속되는 나라임.생경하고 급격하게 새로 생긴 마당쇠 천민 천황이 세운 일제 강점기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남겨진 패전국 일제 잔재며, 마당쇠 천민 학교며, 부처 Monkey.일본 Monkey를 벗어날 수 없는 불교.일본Monkey 천민학교로, 한국 영토에서 축출해야 되는 대상임. 한국 영토에 주권이나 학벌같은건 없이 대중언론에서 덤비며 항거하는 일제 잔재에 불과함.

      http://blog.daum.net/macmaca/2632   삭제

      • macmaca 2019-12-02 23:08:37

        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후발 국지적 신앙인 일본신도(새로 만든 일본 불교의 하나).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는상태


        부처는 브라만교에 대항해 창조주를 밑에 두는 무신론적 Monkey임.일본은 막부시대 불교국이되어 새로생긴 성씨없는 마당쇠 천민 천황이 하느님보다 높다고 주장하는 불교 Monkey나라.일본 신도는 천황이 하느님보다높다고 주장하는 신생 불교 Monkey임.한국은 헌법전문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삭제

        • macmaca 2019-12-02 23:07:45

          유교문화권의 겨울절기인 입동.소설에는 김장철. 가을절기인 중양절에는 국화철, 상강 전후에는 단풍과 낙엽의 시기.

          단풍놀이는 어디까지나 유교 24절기인 상강에서 비롯된 유교문화권의 전통 풍습. 산에 간다고 절에 찾아가면 않됨.유교문화권의 24절기중 하나인 상강(霜降). 서리가 내리며 전국적으로 단풍놀이가 오랫동안 행해지며,낙엽의 시기입니다. 양력 2019년 10월 24일(음력 9월 26)은

          상강(霜降)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2785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