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마포구, 상암동 보행환경개선지구 조성 사업 완료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1.21 11:43
  • 댓글 1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난 8월 상암동 구시가지 일대의 보행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공사를 시작한 상암동 보행환경개선지구 조성 사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정책소통플랫폼 마포1번가를 통해 주민으로부터 혁신제안을 접수 받고 지난해 10월 이를 평가하는 '내 삶을 바꾸는 정책 한마당'을 통해 상암동 보행환경개선지구 조성 사업을 혁신상(1위)으로 선정해 이번 사업으로 연결시켰다.

사업 대상지인 디지털미디어시티역 9번 출구와 상암동주민센터 주변 일대의 구시가지는 주택과 상권이 혼재하고 차량과 보행자의 구분이 없어 보행자들의 안전사고 우려가 특히 높은 지역이었다.

구는 이 지역 총 5만5721㎡ 면적을 보행환경개선지구로 지정하고 총 연장 800m 구간에 도로 재포장, 토목공사, 미끄럼방지 포장 등의 공사를 실시했다. 또한, 차량 속도제한 30km/h 지정, 고원식 교차로 설치, 과속방지턱 정비, 교통안전표지판 및 고보조명 설치 등을 더해 사람 중심의 보행자 우선도로를 조성했다.

고원식 교차로는 과속방지턱 높이의 교차로, 고보조명은 LED 경관조명에 홍보용 문구나 그림이 인쇄된 필름을 입혀 바닥에 해당 문구를 표출하는 특수조명을 의미한다.

일대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주민 A씨는 "거리가 예쁘고 깔끔해져 우리 동네가 맞나 싶다. 보행자 우선도로 덕분에 이동하기에도 한결 편안해져 방문객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한유진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문혁 2019-11-27 17:00:25

    이러한 고원식 교차로 설치, 과속방지턱 정비, 교통안전표지판 및 고보조명 설치 등을더해 사람중심의 보행자 도로 를 조성한것은 매우 잘했다고 생각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