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노원구, 버스정류장 92개소에 '따숨쉼터' 설치 운영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1.21 11:42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겨울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을 위해 버스정류장에 추위와 미세먼지를 동시에 막아주는 '따숨쉼터'를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이 한 겨울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버스정류장에 한파 가림막인 따숨쉼터 92개소를 설치했다.

한 면을 버스 승차대에 고정시켜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했으며, 버스 위치 확인 등 외부시야 확보를 위해 나머지 3면을 단단하고 투명한 재질의 폴리카보네이트로 제작했다. 출입문은 바깥바람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닫이 형태로 했다.

따숨 쉼터의 내부 온도는 외부보다 약 3~4도 정도 높고 체감온도는 5~10도 더 높아 따뜻하게 버스를 기다리며 추위를 피할 수 있다.

전기 조달이 가능한 따숨쉼터 안에는 '온열의자'도 있다. 교통약자들이 앉아서 쉴 수 있도록 올해 114개를 추가 설치해 152개로 대폭 늘어났다.

온열의자는 특히 추위에 민감한 노약자들을 위한 것으로 기온이 18℃ 이하일 때 38℃의 온도가 유지되도록 작동된다.

쉼터 28개소에는 미세먼지 차감시설도 갖췄다. 18평형 스탠드형 공기청정기와 누구나 미세먼지 수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측정기를 함께 설치해 미세먼지 안전쉼터 역할을 한다.


한유진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