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19:39 (목)
실시간뉴스
철도노조 무기한 파업 돌입…노사쟁점은?
상태바
철도노조 무기한 파업 돌입…노사쟁점은?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11.2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勞 "인력 증원, 임금 4% 인상" 社 "추가증원 곤란…나머진 논의대상 아냐"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 기자] 철도 노사협상 결렬로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이 빚어지면서 노사간 쟁점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파업과 관련 노사 간 쟁점은 △4조 2교대 근무를 위한 안전인력 충원 △총인건비 정상화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개선 △KTX-SR 통합 등이다.

이중 핵심은 '4조 2교대 근무를 위한 안전인력 충원'으로 노사간 의견차가 극명하다.

노조는 현재 3조 2교대제인 근무체계를 안전 강화를 위해 4조 2교대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력 4680명 증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사측은 4조 2교대를 원칙적으로 반대하진 않지만, 용역을 통해 얻은 조사치인 1825명 증원안을 제시하며 맞서고 있다.

한국철도측은 "현재도 1000억원 대 적자인데 노조가 요구하는 인력 충원 시 적자 폭이 엄청나게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손사레를 치고 있다.

'총인건비 정상화'도 합의가 어려운 쟁점이다.

노조는 수당을 정상화하고 임금을 4% 올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사측은 기획재정부의 지침에 구속받는 사안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또 노조가 요구하는 '자회사 직원 직고용' 'KTX-SR 통합' 등에 대해서도 사측은 코레일 노사 차원의 논의 범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이날 오전 "하루 340만명의 철도 이용객을 저버릴 경우 우리 철도의 미래가 없다"며 파업 대신 전향적인 대화를 촉구했다.

노조와의 협상과정에서 쟁점사항이었던 인력 증원부분에 대해 손 사장은 "2년간 3000명의 인력이 증원된 상태로 노조가 주장하는 4600여명의 인력을 추가 증원할 경우 이미 매년 1000억원 이상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코레일의 운영 자체가 크게 어렵다"고 현실적인 어려움을 토로했다.

추가적인 물밑협상 가능성에 대해선 "노사간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공감대는 형성되고 있다"며 향후 추가협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