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시민단체 "나경원 아들 입시 의혹, 곧 추가고발"“檢, 첫 고발부터 두달 지났어도 제대로 수사안해”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11.19 16:09
  • 댓글 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과 딸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가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추가 고발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등 4개 시민단체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은 첫 고발일로부터 두 달이 더 지났음에도 1차 고발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한 번 진행한 것 말고는 제대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 18일 MBC '스트레이트'에서 방송된 나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무임승차 의혹 보도를 언급하며 "그동안 제기됐던 나 원내대표 아들의 예일대 입시 과정과 관련된 의혹들이 대부분 사실임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4개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 아들의 예일대 입시비리 의혹의 진상규명과 적절한 조치를 촉구하는 청원서도 지난주 예일대와 미 고등교육 당국에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금 검찰은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지 강력하게 따지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검찰은 나 원내대표와 관련된 온갖 비리 의혹들에 대해 즉각 강제수사와 대대적인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MBC '스트레이트' 보도 내용과 김호선 성신여대 전 총장의 폭로내용 등 새롭게 밝혀지는 내용들을 모아 조만간 나 원내대표에 대한 7차 고발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4개 시민단체는 지난 9월 자녀의 대학 입시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딸의 대입 당시 심사를 맡았던 성신여대 교수를 검찰에 처음 고발했다.

이후 나 원내대표 관련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및 부당 특혜 문제, 나 원내대표 일가 관련 홍신학원 사학비리 등 나 원내대표와 관련해 고발장을 제출했다.

/ 사진 뉴스1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