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박원순 시장, 오늘 중국 텐진 시장 만나 '스마트시티' 논의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11.11 10:42
  • 댓글 0
박원순 서울시장이 30일 서울시청에서 탕량즈 중국 충칭시장에게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소개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김영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오전 11시30분 시장실에서 우호도시인 중국 텐진시의 장궈칭(張國淸) 시장을 만나 4차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경제, 스마트 시티, 그리고 대기질 문제 등 양 도시의 교류 협력 방안을 두고 논의한다.

장 시장은 중국 베이팡(北方)공업공사, 중국병기공업그룹 등 방위산업체를 거쳐 관료로 입성한 기술 관료다. 한국의 '586 세대'에 해당하는 '류링허우 세대'의 대표 주자로 꼽힌다. 한국 기업과의 경제교류 및 서울시와의 우호교류 강화를 위해 2박3일 간의 방한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텐진시는 중국 4대 직할시이자 베이징시와 함께 중국 북부를 대표하는 경제 도시다. 최근에는 중국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초거대도시(megalopolis) 육성계획인 '징진지(京津畿) 일체화 프로젝트'에 베이징시, 허베이성과 함께 포함돼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

박 시장은 서울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인 '디지털 시민시장실'도 장 시장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김영수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