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생로병사의 비밀] 뇌동맥류, 흉부·복부 대동맥류...증상 없어 위험하다
  • 정선우 기자
  • 승인 2019.10.23 21:00
  • 댓글 0
[생로병사의 비밀] 대동맥류, 갑자기 혈관이 터진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정선우기자] 고령화 시대를 살면서 걱정되는 질환 중의 하나인 대동맥류. 어디선가 몸 안에서 혈관이 갑자기 터지면 사망에 이를 확률이 매우 높은 무서운 질환이다.

우리 몸의 가장 큰 혈관인 대동맥이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대동맥류.  

뚜렷한 원인 없이 대뇌동맥이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 또한 환자 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흉부·복부대동맥류 환자는 2014년 21,102명에서 2018년 29,137명으로 꾸준히 늘어가고 있다.

뇌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 또한 5년 새 2배가량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문제는 이 대동맥류가 ‘몸속 시한폭탄’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위험한 질환이지만 터지기 전까지는 대부분 뚜렷한 증상이 없어 잘 모른다는 것이다.

과로로 인해 급성 뇌동맥류 파열돼 심한 통증이 와 응급실에 실려 온 이성자 씨는 스트레스가 주요 원인으로 진단되었다.

한 번 부풀어 올라 파열되면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운 질환이다. 소리 없이 부풀고 터지기 전까지는 아무런 증상이 없어 위험한 대동맥류.

그러나 조기에 발견하게 되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대동맥류를 치료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오늘밤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대동맥류를 일으키는 위험요소와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증상이 없어 위험한 병, 대동맥류

우리 몸 여기저기에서 혈관이 터진다. 터지기 전 증상이 없지만, 갑자기 터지면 사망률이 급격히 올라가는 대동맥류! 대동맥류의 원인과 치료법은 무엇일까?

4년 전 승객을 태우고 운전을 하다가 복부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응급실에 실려 간 이희남 씨. 그는 복부대동맥류가 파열돼 자칫하면 생명을 잃을 뻔했다.

신문식 씨 또한 3년 전 밤, 복부의 통증으로 인해 응급실에 찾았다가 복부대동맥류를 판정받았다.

어느 날 노현정 씨는 가슴이 답답한 느낌이 계속돼 병원을 찾았더니 흉부대동맥류 판정을 받았다.

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흉·복부대동맥류는 일정 크기 이상이 되면 호흡이나 소화 관련된 문제들이 나타나면서 파열될 가능성이 커지고, 갑자기 파열돼서 빨리 병원을 찾지 않으면 사망 위험이 큰 무서운 질환이다.
 

[생로병사의 비밀] 연도별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수

고혈압, 흡연...대동맥류를 일으키는 위험요소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느껴 병원에서 주는 약만 먹고 다른 치료는 하지 않았던 김순자 씨는 흉부대동맥류 판정을 받았다.

20여 년간 고혈압약을 복용해왔고, 오랫동안 지속했던 고혈압이 대동맥류를 일으킨 것. 흡연 또한 대동맥류의 원인 중 한 가지다.

복부대동맥류 스텐트 시술을 받았던 황범용 씨는 오래된 흡연 때문에 혈관에 문제가 생겼다. 

대동맥류 정기검진과 철저 관리해야

한번 늘어난 혈관은 줄지 않는다.

보건소에서 의사로 지내며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는 이영호 씨는 2년 전 흉부대동맥류 박리 때문에 응급수술을 받았다. 그 후 남들보다 건강관리에 힘쓰고 있다.

복부대동맥류 파열로 인해 수술을 받았던 이희남 씨는 건강관리를 위해 제일 먼저 한 것은 금연이다.

복부대동맥류 인조혈관 치환술을 받고 퇴원 후에 한 달 뒤 찾은 신문식 씨는 어떻게 건강관리를 하고 있을까? 

대동맥류 치료를 했다고 하더라도 대동맥류는 언제 다시 생길지 모르기 때문에 대동맥류의 정기검진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대동맥류가 파열된 후, 응급실에 도착해서도 수술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혹은 수술을 받더라도 회복이 되지 않아 사망하는 경우도 흔하다.

또한 수술 후에도 정기적인 검진을 받으며 재발 방지에 힘써야 한다.

오늘밤 10시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소리 없이 부풀고 터지기 전까지 증상이 없어 위험한 대동맥류 증상과 원인, 예방에 대해 알아본다.

사진 KBS1TV '생로병사의 비밀‘

정선우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