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광주시민단체,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 엄정 수사 촉구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10.23 16:08
  • 댓글 0
광주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3일 오전 광주법원 앞에서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 기자] 광주 시민사회단체가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엄정한 수사와 함께 전남대병원의 엄정한 조치를 촉구했다.

광주시민사회단체들은 23일 광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문제가 양파껍질처럼 까면 깔수록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면서 날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빠 찬스와 삼촌 찬스, 친구아빠 찬스에 이어 이제는 품앗이 찬스까지 나오면서 채용비리의 신조어를 유행시킬 지경에 이르렀다"고 전남대병원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조롱과 비난여론이 들끓는 상황임에도 '비위정도가 중하지 않고, 불법 부정에는 이르지 않았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태도를 보였다"며 "전남대병원 경영진의 실종된 윤리의식에 놀랄 뿐이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는 "검찰과 경찰은 노조의 고발장이 접수된 지 한달 보름이 다 되도록 소환조사는 커녕 핵심적인 증거확보조차 하지 않고 시간만 허비하고 있다"며 "국정감사에서 질타가 쏟아지고 여론이 들끓고 나서야 뒤늦게 전면 수사에 나선다고 했지만 비리 핵심 당사자의 컴퓨터 하드는 이미 교체돼 버렸다"고 '늑장수사'를 비판했다.

또 "지난해 교육부 감사때도 영구보존된 채용 관련 서류를 23건이나 분실했다던 병원측이 이번에는 컴퓨터 하드디스크까지 교체를 해버렸다"며 "핵심 증거자료가 이미 폐기돼 버린 상황이 아닌지,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강한 의문이 들 뿐"이라고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신속한 압수수색과 구속 수사를 통해 증거인멸을 막고 채용비리의 전모를 밝히는데 수사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병원장과 총장은 모든 자료를 스스로 제출하고 비리 연루자들에 대해서는 파면 등 엄정한 징계조치를 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와 더불어 재발방지책을 제시하는 한편 진정한 사과와 함께 자신의 거취를 포함한 책임있는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검찰에 엄중 수사를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제출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광주진보연대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광주민족예술인단체총연합, 민주노총광주지역본부, 광주주권연대,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위원회, 노동실업광주센터,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광주 평화와통일을 여는 사람들, 광주전남시민행동, 4.19문화원, 호남열단, (사)호남의병기념사업회, 광주시농민회, 전교조 광주지부, 공무원노조 광주본부, 오월광장, 민주당 광주시당이 함께 했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