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유은혜 "대학 청소노동자 휴게실 개선하겠다"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10.21 15:29
  • 댓글 0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및 그 소속기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영수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1일 "국립대 청소노동자 휴게시설을 조사해 고용노동부 기준에 못 미치는 시설은 오는 겨울방학까지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등 종합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이런 내용 등 그동안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지적 받은 내용에 대한 향후 개선책을 밝혔다.

앞서 서울대 등 수도권 국립대 국정감사에서는 지난 8월 서울대 청소노동자가 시설이 열악한 휴게실에서 쉬다가 숨진 일이 발생하면서 휴게실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유 부총리는 "국립대는 물론 사립대도 11월까지 조사한 뒤 (청소노동자 휴게시설을) 개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학교생활기록부 공정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학생부 가이드라인 마련 등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현재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태조사하고 있는데 조사를 마치면 개선방안 포함한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사학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종합감사를 확대하고 상시감사 체계도 구축하겠다"며 "또 회계·채용·입시·학사 부정 등 취약 분야에 대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감사 실효성 확보를 위해 감사처분 양정기준을 연내에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오는 2021년 진행될) 대학역량진단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대학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부담을 완화하는 것은 물론 지역대학을 배려하는 것을 토대로 해 대학의 미래혁신이라는 취지를 고려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학령인구 감소로 운영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전문대학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겠다"며 "재정지원을 확대하고 각종 규제를 완화해 자율적 혁신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전문대 혁신방안을 연내에 수립해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내년 3월부터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가 일선 학교에서 교육청 산하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되는 것과 관련해 인력을 증원하고 학폭위 심의위원과 업무담당자 연수 예산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특수학교·특수교사 확충, 탈북학생 교육지원 강화, 성인 문해교육지원 강화, 중·고등학생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조기 실시 등도 약속했다.


김영수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