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 개최내일부터… 바다코끼리·아프리카매너티 등 대형 해양 포유류 희귀 표본 전시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10.21 13:41
  • 댓글 0
바다코끼리 박제표본

[오가닉라이프신문 이광희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다양한 해양 포유류를 소개하는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을 오는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누리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는 바다에 살고 있는 포유류를 말하며, 기각목(물범류, 바다사자류, 물개류, 바다코끼리류), 식육목(바다수달, 북극곰), 해우목(매너티, 듀공), 고래목(수염고래아목, 이빨고래아목) 등이 있다.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한 해양 포식자로 진화했다.

또한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헤엄을 친다.

이번 특별전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따라 점차 서식지를 잃어가는 해양 포유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흑범고래 두개골 표본

특별전에는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쉽게 접하기 어려운 희귀 박제 표본 8점을 비롯해 물개, 참물범, 바이칼물범 등의 골격표본 3점 전시된다.

또한, 혹부리고래 등 두개골 7점과 고래의 수염 1점도 선보인다.

아울러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 특징, 어류와의 차이점에 대해 실제 표본을 이용하여 알기 쉽게 설명했다. 

김학기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경영관리본부장은 “이번 특별전은 해양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우고 희귀 해양 포유류 표본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라고 말했다.

/ 사진 =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공

이광희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