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한국기행’ 가을 추어탕, 참게가리장…몸보신 뚝배기 한그릇 하실래요?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18 21:10
  • 댓글 0
EBS 한국기행-추중진미, 뚝배기 5부 ‘이 가을, 몸보신하실래요?’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음식보다 먼저 그 맛을 떠올리게 하는 그릇이 있다. 오랜 세월, 서민들의 사랑을 톡톡히 받은 뚝배기! 일단 뜨거워지면 깊은 맛이 우러나고 투박한 손길로 다뤄도 깨지지 않아 옛 시절의 향수까지 담아내는데….

찬바람 불기 시작한 요즘, 자연이 내어준 가을의 결실들이 뜨거운 뚝배기 그릇 안에 모였다.이번 <한국기행>은 소박하지만 마음을 따듯하게 하는 가을 뚝배기 밥상을 만나본다.

오늘(18일) EBS <한국기행> ‘추중진미, 뚝배기’ 마지막 5부에서는 ‘이 가을, 몸보신하실래요?’ 편이 방송된다.

노란 벼가 고개를 숙여 익어가는 경상북도 예천의 송담 마을, 여느 농촌 마을과 다를 것 없어 보이는 이 곳은 영양 남씨들이 모여 사는 집성촌이다.

영양 남씨 26대 종부인 정옥례 씨 부부는 이 곳에 한옥을 짓고 살고 있다. 추수가 한창인 황금 들녘, 미꾸라지를 잡으러 나선 가족들.

남편 기호 씨의 어린 시절 방식 그대로 미꾸라지를 잡는데. 역시 종가에서 내려오는 방식 그대로 함께 저녁을 준비하는 고부 지간의 두 종부,

살이 통통하게 오른 가을 미꾸라지를 일일이 갈아 넣어 정성 가득 담긴 추어탕을 만든다. 가을 보양식으로는 이만한 게 없다는데, 고즈넉한 가을 밤, 넉넉한 한옥에서 온 가족이 함께한 저녁 밥상의 맛은 어떨까?

섬진강과 맞닿은 경상남도 하동. 수십 년 동안 재첩 채취를 하며 살아온 조상재씨는 가을을 맞아 분주하다.

거랭이로 강바닥을 살살 긁으며 조금씩 거르다 보면 어느새 대야는 황금빛 재첩으로 가득이다. 게다가 강변에 놓아둔 통발엔 덤으로 참게까지 잡을 수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순 없다.

참게를 가지고 해먹는 ‘참게 가리장’은 상재 씨의 집에서 소소하게 즐겨먹는 별미. 경남의 향토 음식이라는 가리장은 배고픈 시절, 쌀이 귀할 때찌개에 밀가루나 찹쌀가루를 넣어 배를 채우는 음식이었다고.

직접 기른 방아 잎을 넣고 뚝배기에 한소끔 끓여낸 그 맛이 일품이라는데. 이 가을, 힘이 불끈 솟게 하는 보양 밥상을 만나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EBS 한국기행-추중진미, 뚝배기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