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김종양 인터폴 총재, 취임 후 첫 총회 주관15~18일 칠레 산티아고서 개최…"인터폴, 디지털 시대 가교"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10.16 10:47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김종양 인터폴(ICPO·국제형사경찰기구) 총재가 취임 후 처음으로 인터폴 총회를 주관한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부터 오는 18일까지 나흘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제88차 인터폴 총회에서는 글로벌 치안이슈에 대한 전략적 통찰과 대처방안이 논의된다.

총회는 인터폴 최고의사결정기구로 194개국 전 회원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치안 포럼이다.

이번 총회에는 개최국인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을 비롯한 아프리카연합 등 다수의 국제기구 대표, 144개국 회원국 중앙경찰기구 및 법집행기관 종사자, UN·EU·NATO 등 국제기구, 학계·연구소 등 민간전문가 1,000여명이 참석한다.

지난해 열린 87회 총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인터폴의 수장이 된 김종양 총재는 총회 전 기간 회의를 주재하며 인터폴의 미래발전 전략과 조직의 지배구조 개선 등 핵심 현안들의 논의를 직접 주관한다.

김 총재는 개회사를 통해 "100년에 가까운 역사를 지닌 인터폴이 이제는 디지털 AI·드론·5G 등 디지털 시대의 가교(Bridge)가 되어야 한다"며 조직의 역할을 재조명했다.

또한 "인터폴이 지닌 최고의 가치는 ‘신뢰’로서, 앞으로도 인터폴은 미래에 최적화된 조직구조와 부단한 혁신을 통해 첨단기법을 발전시켜나감으로써 회원국의 신뢰를 더욱 높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