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장동윤과 포옹·입맞춤 '유쾌한 브로맨스'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16 09:05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배우 강태오가 유쾌한 브로맨스로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강수연/ 극본 임예진, 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에이치, 몬스터유니온/이하 '녹두전')에서 차율무 역의 강태오가 전녹두(장동윤)와 조금 특별한 브로케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서로 말에 올라타 동동주(김소현)에게 동시에 손을 내미는 유치한 싸움으로 율무와 녹두의 브로케미는 시작됐다. 이어 동주와 함께 말을 타고 가는 율무를 보고 질투한 녹두가 말에서 떨어지는 연기를 하고, 결국 녹두를 뒤에 태우게 된 율무의 못마땅한 표정은 보는 이들의 소소한 웃음을 자아냈다.

말을 타고 도착한 기방 정자에서 율무가 동주, 녹두와 옥신각신하던 그 때, 앵두(박다연)가 녹두를 서방이라 부르며 등장해 기방 안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녹두는 자신이 남자임을 들키지 않기 위해 율무에게 갑작스레 입을 맞췄고, 율무는 녹두의 예상치 못한 행동에 멍하니 손으로 입술을 매만져 미묘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후 율무가 녹두를 진짜 여자라 생각하고 여기저기 도망치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강태오는 장동윤과의 예측불가 브로케미로 신선한 웃음을 불러 일으켰다. 강태오는 다가오는 녹두를 필사적으로 외면하며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차율무의 행동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진중한 선비 차율무가 혼비백산한 표정으로 녹두에게서 도망치는 모습은 이제껏 볼 수 없던 율무의 새로운 면모를 엿볼 수 있게 했다. 무엇보다 강태오는 자신이 맡은 율무 캐릭터와 일체화 된 듯 코믹한 모습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한편, 예측불가 색다른 브로맨스로 웃음을 유발한 강태오가 출연하는 KBS2 '조선로코-녹두전'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 사진 = KBS2 '조선로코-녹두전' 캡처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