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국립생물자원관 “물속에 사는 미세조류 땅 위에도 서식 확인”국내 미기록종 6종 등 18종 확인… 특이서식지 미기록 생물종 발굴 확대 기대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10.16 08:50
  • 댓글 0
기중 조류 서식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이광희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기중(氣中) 환경에 서식하는 미세조류를 탐색한 결과, 국내 미기록 6종(남조류 4종, 녹조류 2종) 등 총 18종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미세조류’는 물속 생물 중 엽록소를 가지고 있어 광합성을 하며, 육안으로는 확인이 어려워 현미경을 이용해 관찰이 가능한 생물이다.

기중 환경은 공기 중에 노출되어 생물의 수분 공급이 극도로 제한되는 곳으로 이런 환경에 서식하는 미세조류는 수계(담수, 기수, 해수)에 서식하는 조류와 비교할 때, 매우 건조한 환경에 적응한 것이다.

이번 연구로 확보된 기중 남조류는 벽돌담이나 보도블록의 사이에서 발견되었고, 기중 녹조류의 경우에는 주로 토양과 인접한 나무나 바위 표면에서 관찰되었다.

이번 ‘자생 조류 조사·발굴 연구’ 사업에 참여하는 이옥민 경기대 교수진은 기중 환경에 서식하는 미세조류를 집중적으로 탐색하고 분류해 왔다.

남조류는 구형의 시아노살시나, 이형세포를 형성하는 구슬말 및 톨리포트릭스, 사상체를 형성하는 마이크로콜레우스 및 포미디움, 다른 조류의 표면에 붙어 서식하는 시아노파논 등 형태와 서식 특성이 다양했다.

미기록 녹조류인 ‘스티코코쿠스’ 2종은 원통형의 세포를 가지고 세포의 길이는 다양하게 나타났으며, 폭은 평균적으로 4㎛ 이하로 작았다.

이번 연구로 찾은 남조류 ‘윌모티아 머레이’와 ‘시아노파논 미라빌’은 국내에 처음 보고되는 속(屬, genus)이다.

국내 미기록종인 ‘시아노파논 미라빌’과 ‘시아노살시나 크루코이데스’는 지난해 9월 환경생물학회지 2018년 3호에 발표됐고 ‘월모티아 머레이’는 올해 10월 환경생물학회지 2019년 3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구진은 기중 서식지의 시료를 지속해서 확보하고 분류학적 연구를 진행하여 미세조류 발굴을 확대할 계획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성과는 생물종의 또 하나의 서식처로서 기중 환경을 개척한 데 의미가 있으며, 이를 계기로 특이서식지 생물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여 새로운 종을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희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