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광주시, 안전사각지대 대진단...12월13일까지 전문가와 시민관찰단 참여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10.11 17:54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기자] 광주시는 안전사각지대 대진단에 나선다.

광주시는 지속가능한 안전 공동체 구현과 동절기 재난 위험시설에 대한 선제적 예방 점검을 위해 14일부터 12월13일까지 광주만의 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진단 점검 대상은 △겨울철 화재 취약시설인 전통시장과 고시원 △신종자유업, 청소년게임제공업으로 등록돼 인·허가부서 관리와 안전점검에서 제외된 안전사각지대 사업장인 방 탈출카페·코인노래방 △상반기 국가안전대진단 안전점검 지적사항을 미조치한 안전무관심 다중이용시설 등 600여 곳이다.

시는 방 탈출카페 13곳 모두와 사업장 규모가 큰 코인노래방, 고시원, 전통시장을 표본 점검하고 자치구는 나머지 시설에 대해 안전점검을 한다.

방 탈출카페란 비밀통로 등을 설치해 복잡한 내부구조의 잠겨있는 방에서 이용자들이 탈출하는 놀이공간이다. 화재 시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지만, 법규 미비로 소방교육, 소방점검, 소방시설 설치 등이 적용되는 다중이용업소법을 적용받지 않아 제도 밖 안전사각 지대에 놓여 있다. 

코인노래방은 다중이용업소법을 적용받지만 업주가 노래연습장 또는 청소년게임제공업으로 선택해 등록할 수 있다. 청소년게임제공업으로 등록된 코인노래방은 상반기 국가안전대진단과 상무지구 클럽붕괴 사고 이후 시행된 특별점검에서 제외돼 그동안 안전점검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시는 자유업인 방 탈출카페에 대해서는 건축·소방·전기 등 민간합동전문가들과 함께 건축법, 전기사업법, 소방시설법 등 건축물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일반시설 법령 위반 여부를 엄격하게 적용해 점검한다.

코인노래방은 시설점검과 동시에 시 민생사법경찰과 함께 밤 10시 이후 청소년 출입 제한 여부도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안전에 대한 시민 관심과 안전점검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시민관찰단을 점검에 참여시켜 모니터링 하도록 할 계획이다. 점검에서 적발된 사업장은 2020년 국가안전대진단 합동점검시설로 선정해 위험요소를 추적관리한다.

광주안전대진단은 2018년 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교통사고 줄이기 일환으로 경찰청, 교육청과 함께 가을철 수학여행 안전대진단을 실시해 정부로부터 좋은 시책으로 평가를 받았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최근 여가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브이알(VR)방, 스크린야구장, 방 탈출카페 등 신종 실내게임장이 늘어나고 있는데, 특히 방 탈출 카페는 미로처럼 얽혀 있어 비상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시민들도 비상 시 행동요령과 대피로 등을 숙지하고, 사업장에서도 자율 안전점검표를 활용해 주기적으로 점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유진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