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명의’ 특히 위험한 위염은? 위암전이 확률은?… 문정섭·양한광 교수의 중상·치료법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11 20:40
  • 댓글 0
EBS 명의 ‘위염, 위암의 씨앗인가?’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속이 쓰리고, 소화가 잘 안 되며, 명치가 답답한 느낌. 혹시 당신이 느끼고 있는 증상과 같습니까?

스트레스, 잦은 술자리, 짜고 자극적인 음식을 즐겨 먹는 사람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이 같은 이유로 인해 한국인 10명 중 1명은 위염을 앓고 있다.

누구나 있는 증상이라고 방치하는 사이 건강했던 위는 위염으로 악화되고 있다. 또한 위염이 있다면 위암이 생길 확률이 위염이 없는 사람보다 10배 이상이다.

그렇다면 모든 위염이 위암으로 되는 것일까? 위염에서 위암으로 가는 길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위염쯤이야 하고 방치하다가는 위암 선고를 받을 수 있다.

오늘(11일) 오후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명의>에서는 위염과 위암이 생기는 원인과 치료 방법에 대해 알아보는 <위염, 위암의 씨앗인가?> 편이 방송된다.

<위염, 위암의 씨앗인가?> 편에서 위염과 위암의 증상과 나날이 발전하는 치료방법에 대해 소화기내과 전문의 문정섭 교수, 외과 양한광 교수와 함께 알아본다.

EBS 명의 ‘위염, 위암의 씨앗인가?’

# 특히 위험한 위염

“위염 정도 있다고 했는데 갑자기 가슴 통증이 있어서….” “위가 대체로 더부룩하다고 봐야죠.”

대부분 많은 사람이 지나치기 쉬운 위염. 하지만 지나치고 방치했다가 어느 날 갑자기 위암 선고를 받을 수 있다. 속 쓰림과 소화불량으로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 위축성 위염이 굉장히 심한 상태이다. 위축성 위염이란 위 점막이 얇아진 상태이며 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정상인보다 약 5 배정도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다행히 환자의 경우 위암까지는 가지 않았다.

처음으로 위내시경을 받은 유광열 님. 처음 받아본 위내시경 검사에서 위암을 발견했다. 내시경을 통해 본 위의 상태는 위축성 위염이 심한 상태. 초기 단계이지만 암세포가 악성 쪽에 가까워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로 암세포를 절제했다. 그렇다면 위염은 모두 위암으로 가는 것일까? 위암으로 가지 못하게 막을 수 없을까?

# 위암세포의 전이를 막는 형광 림프관 조영술

위암 수술에서 제일 중요한 부분 중 하나는 림프절 절제이다. 하지만 철저히 제거 하려다 보면 과다절제를 하게 돼 환자의 장기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다른 합병증 없이 위암 수술을 좀 더 안전하게 시행하기 위해서 형광 림프관 조영술을 시행한다.

형광 림프관 조영술이란 형광 물질을 환자의 위 주변에 투여해 림프절을 더 확실히 구분할 수 있도록 하는 시술이다.

형광 물질이 림프절을 따라 퍼지면 위암이 주로 전이하는 림프절을 절제할 때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림프절 절제가 정확하게 이루어진다면 출혈이 크지 않고 혈관도 크게 다친 곳이 없게 된다.

그렇다면 형광 림프관 조영술 외에도 위암을 수술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EBS 명의 ‘위염, 위암의 씨앗인가?’

# 조기발견율, 완치율이 높지만 아직도 두려운 위암

위내시경을 통해 위암을 발견한 김택명 님. 점막하 박리술을 통해 암세포를 떼어냈다. 암세포는 4mm로 아주 작은 크기이다. 4mm로 작은 크기이지만 인환세포 암으로 세포 모양이 안 좋게 나왔고 주변으로 전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위를 절제해야 하는 상황. 절제해야 하는 위의 크기는 2/3이다. 작은 암세포라도 위의 절반 이상을 절제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는 질환이 바로 위암이다.

나날이 발전하는 암에 대한 치료 방법과 건강검진 덕분에 조기발견율이 높아졌다. 그러나 아직까지 위암이 무서운 이유는 위암의 종류가 다양한 만큼 위의 다양한 곳에서 언제, 어떻게 나타날지 모르기 때문이다.

한국인이 제일 잘 걸리는 위암. 위암의 공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각 분야 최고의 닥터들이 환자와 질병을 대하는 치열한 노력과 질병에 대한 정보, 해당 질환에 대한 통찰력을 미디어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어 건강한 개인,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 EBS 1TV ‘명의’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EBS ‘명의’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