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환경부 “정부 CO2 강화 따라 자동차 제작사들 친환경차로 전환 중”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전년比 2.4%↑ …수송부문은 0.5% 감소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10.08 19:21
  • 댓글 0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8월 12일 오후 미세먼지 추경예산지원 현장점검 일환으로 충남 아산 소재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제작 업체를 방문하여 배출가스 저감장치 제작 공정을 점검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강화되는 온실가스 기준맞춰 자동차 제작사 저공해차 보급 확대”

[오가닉라이프신문 이광희 기자] 환경부는 정부의 탈 디젤 정책으로 가솔린차 판매가 증가하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더 늘었다는 보도와 관련,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소폭 감소했다고 해명했다.

지난 7일 환경부 산하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7년도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보다 2.4% 늘어난 7억914만t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JTBC는 이날 “미세먼지를 내뿜는 경유차를 퇴출시키는 ‘탈 디젤 정책’이 예상치 못한 문제점을 낳고 있다”며 “경유차 대신 휘발유차를 더 많이 찾게 되면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오히려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정부의 ‘탈 디젤 정책’으로 경유차 대비 CO2 배출량이 20-30% 더 높은 가솔린차 판매량이 증가한 것이 원인 중 하나로 분석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8일 설명 자료를 통해 “자동차 제작사는 강화되는 온실가스 기준에 발맞추어 하이브리드·전기차 등으로 판매차종을 전환 중이며, 정부도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저공해차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2016년 대비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는 전기·열 생산(860만 톤 증가), 철강(610만 톤 증가), 불소계 온실가스(310만 톤 중가)에서 발생한 것이며,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오히려 0.5% 감소했다고 밝혔다.

국가 배출량은 2016년 692.6백만 톤에서 2017년 709.1백만 톤으로 2.4% 증가했지만 수송부문 배출량 2016년 98.8백만 톤에서 2017년 98.3백만 톤으로 0.5% 줄었다는 것.

환경부에 따르면 2015년 9월 폭스바겐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후 소비자 인식 변화와 강화된 환경규제 영향으로 경유차 신차 판매(경유차 신규등록 : 2009년 44만대 → 2015년 96만대 → 2018년 79만대)는 감소하고 있다.

자동차 제작사들 역시 강화되는 자동차 CO2 기준(2020년 97g/km)을 준수하기 위하여, 순수 내연기관 차량에서 탈피, CO2 배출량이 낮은 하이브리드(휘발유+전기)·전기차·수소차로 차종 구성을 전환 중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정부는 향후에도 국제동향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고려하여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을 강화하는 등, 수송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전기·수소차를 구매한 국민들의 저공해차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확대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희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