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세계테마기행’ 큐한과 함께 중국 명산 기행…2부 ‘천하제일(天下第一) 황산’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10.08 20:35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산행하기 좋은 계절 10월. 가보고 싶은 중국 최고의 명산(名山)들을 찾아간다.

남악 중에서도 가장 빼어나다는 랑산, 천하제일경으로 손꼽는 황산, 예로부터 동남 제1의 명산으로 불리었던 옌당산, 1억 년의 시간이 깎아 만든 장랑산과 신선거, 중국 도교의 4대 성지 제운산….

일보일경(一步一景)이란 말처럼 걸음을 뗄 때마다 펼쳐지는 새로운 풍경. 이번 중국 명산 기행은 경이롭고 아름다운 산의 이야기를 찾아 재즈 가수 큐한이 큐레이터로 나선다.

오늘(8일)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 ‘중국 명산 기행’ 2부는 ‘천하제일(天下第一) 황산’ 편이 방송된다.

안후이성에 들어서면 어디서든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간판 글씨가 있다. 바로, 황산(黃山)이다.

예로부터 중국 최고의 명산으로 손꼽혔으며 수많은 시인 묵객들의 찬사를 한몸에 받았던 명산 중의 명산. 여행자가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시신봉(始信峰)’이다. ‘이곳에 이르러 비로소 아름다움을 알기 시작했다’라는 뜻의 봉우리다.

이밖에도 이백이 붓을 던져 생겨났다는 바위 ‘몽필생화(夢筆生花)’. 다섯 마리의 용이 산다는 ‘오용담(五龍潭)’과 ‘구룡폭포(九龙瀑)’. 이처럼 황산은 걸음을 뗄 때마다 다른 풍경이 펼쳐져 여행자는 잠시도 지루할 틈이 없다.

황산의 제2봉 ‘광명정(光明顶)’을 오르는 길에선 분주히 움직이는 짐꾼들을 만난다. 계단 보수를 위해 최대 260kg의 짐을 나르는 이들의 모습에서 삶의 무게를 느껴본다.

‘광명정’을 등정한 후 바라본 풍경구에는 황산 최고의 작품 ‘서해대협곡(西海大峽谷)’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깎아지른듯한 절벽 사이로 4만여 개의 돌계단이 수놓아져 아름다움을 더한다.

산행의 종착지인 ‘옥병봉(玉甁峰)’에 올라 등산객을 환영하듯 가지를 뻗고 있는 ‘영객송(迎客松)’ 앞에서 세상의 아름다움을 담은 노래를 불러본다.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 사진제공 = EBS 세계테마기행 '중국 명산 기행'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