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0:41 (금)
실시간뉴스
연천 돼지열병 발병 농가 출입 차량, 용인 농장 2곳 방문 확인
상태바
연천 돼지열병 발병 농가 출입 차량, 용인 농장 2곳 방문 확인
  • 정현 기자
  • 승인 2019.09.18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정현기자] 경기 용인시 양돈농가 2곳에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 발생 농가를 출입한 차량이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시는 이들 축산 농가 2곳에 대해 간이 임상조사를 벌였으나 조사결과 이들 농가에서 의심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시는 이들 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조치를 내리고 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한 총력 방역체제 가동에 들어갔다.  

이동제한조치가 내려진 농가에서는 이동중지명령이 해제된 뒤에도 일정 기간 차량 등의 이동을 할 수 없다.

앞서 시는 돼지열병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6시30분까지 48시간 동안 관내 축산농가, 차량 등에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이와 함께 시는 양돈농가에 남은 음식물을 사료로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21일 열기로 한 처인구민체육대회도 11월로 연기했다.

또 백암면 고안리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가동하고, 방역 차량을 총 동원해 축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수시로 소독을 하고 있다.

이날 백군기 용인시장은 백암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근무자들에게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관내 농가로 유입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용인시에선 184농가가 24만8000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