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충북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긴급 비상대책회의방역상황실 설치, 비상근무 계획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09.17 16:43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농협중앙회 충북지역본부는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이 발표됨에 따라 긴급비상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김태환 농협중앙회 축산대표이사 주관으로 열린 이날 회의는 전국 19개 지역본부장과 120여명의 시군지부장이 참여한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회의에서는 ASF 확산방지를 위한 △ 축산농가 일시 이동중지명령 준수지도 △ 방역상활실 운영 △ 공동방제단을 통한 양돈농가 집중소독 실시 △ ASF 발생국 여행자제 및 행사중지 △ 지자체와의 공조로 소독약 및 생석회 지원 등이 논의됐다.

이에 따라 충북농협은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19일 오전 6시30분까지 가축 등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명령 준수를 지도하고, 이동중지 기간 중 도·시·군 등과 협력해 공동방제단 34개소, NH방역지원단 9개소를 활용해 집중소독을 실시키로 했다.

또 지역본부를 포함한 충북 관내 11개 시군지부, 8개 지역축협에 방역상황실을 설치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김태종 충북농협 본부장은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방역과 농가지도에 만전을 다하고 비상근무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도 이날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됨에 따라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도축장 전수조사 등 방역활동에 들어갔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