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에 1만4천명 서명...'노동환경 개선 공대위'도 출범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09.17 16:4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지난달 서울대학교에서 근무하던 60대 청소노동자가 사망하자 서울대학생들과 시민사회 단체들이 근본적인 대책 마련과 학교측의 사과를 요구했다.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과 서울대 총학생회 등 47개 단체는 17일 오전 관악구 서울대 아크로폴리스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한 달 간 진행해 온 서명운동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서명운동에 서울대 학생 7845명을 포함해 서울대 동문과 교수, 직원, 일반시민 등 총 1만4677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지난달 9일 서울대 청소노동자 A씨가 직원 휴게실에서 숨을 거둔 이후 청소노동자들을 비롯한 대학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와 노동환경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고, 같은달 15일부터 서명운동을 벌였다.

이들은 "8천평이 넘는 건물에서 고인에게 허락된 휴게공간은 계단 밑에 지어진 1평짜리 간이공간이었다. 폭염을 피할 에어컨도, 창문도 없는 공간이 '휴게실'로 주어졌다"면서 "고인의 죽음은 열악한 노동환경이 가져온 참사이며, 에어컨 바람 하나에조차 불평등이 스며들어 있는 사회 현실을 비극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의 휴게실을 전면 개선하고, 모든 노동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약속할 것 △고인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분명하게 인정하고, 총장 명의로 직접 사과할 것 △모든 노동자들에게 인간다운 처우와 노동환경을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명결과를 총장실에 전달하고 노동자들과 함께 서울대 당국에 항의하는 교내 행진을 진행했다. 이어 이날 참석한 단체들은 '서울대학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의 출범을 선언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